(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도올 김용옥 한신대 석좌교수가 KBS 방송을 통해 이승만 전 대통령에 대해 "묘지에서 파내야 한다"라는 등 거세게 비판해 논란이 일고 있다.

앞서 김 교수는 지난 16일 KBS 1TV '도올아인 오방간다'에서 "김일성과 이승만은 소련과 미국이 한반도를 분할 통치하기 위해 데려온 자기들의 일종의 퍼핏(puppet), 괴뢰"라며 "(이 전 대통령을) 당연히 국립묘지에서 파내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소련이야말로 한국을 분할 점령할 생각이 전혀 없었다. 미국이 분할 점령을 제시한 것에 대해서 소련은 될 수 있는 대로 빨리 독립시키는 것이 좋다는 생각이었다", "전 국민이 일치단결해 신탁통치에 찬성했으면 분단도 없었을 것" 등의 발언을 했다.

이에 보수 진영을 중심으로 김 교수의 정제되지 않은 발언을 공영방송인 KBS가 여과 없이 내보낸 게 문제라는 지적이 일었다.

보수 성향 소수 노조인 KBS 공영노동조합은 21일 성명을 내고 "김용옥 씨가 이미 특정 이념과 정파성에 경도된 인물이라고 치더라도 그의 발언을 여과 없이 그대로 내보낸 KBS가 공영방송이 맞느냐"라며 "심의규정이나 제작 가이드라인에 게이트키핑이 작동하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당장 김 씨를 퇴출하고 프로그램 내용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라고 요구했다.

KBS는 이에 대해 이날 공식입장을 내고 김 교수의 발언이 거칠었을 수는 있지만 반론도 충실히 다뤘다고 반박했다.

아울러 KBS는 "김 교수가 이 전 대통령 뿐만 아니라 김일성 역시 '괴뢰'라고 비판한 점을 감안해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방청객 질문 과정에서 4·19혁명으로 퇴진한 고 이 전 대통령이 세금으로 운영되는 국립묘지에 안장된 것이 적절하냐는 이야기가 나오자 김 교수가 부적절하다고 답변하면서 나온 말"이라며 "이어 또 다른 진행자인 유아인은 '굳이 묘를 이장할 필요가 있느냐. 역사적 사실로, 교훈으로 삼는 게 좋지 않겠느냐'고 의견을 제시했다"고 덧붙였다.

KBS는 이어 "'도올아인 오방간다'는 강연과 방청객 질의, 답변, 토론 형식으로 역사적 사실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논의하고 시청자에게 평가를 맡기는 형식으로 진행한다"라며 "표현이 거칠 수 있지만 이번 경우에도 다양한 의견을 제시하는 과정으로 유아인의 반론도 소개했으므로 문제가 되지 않는다"라고 강조했다.

도올 김용옥, KBS 방송서 "이승만 국립묘지서 파내야"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lis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