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202댓글페이지로 이동

황교안 천안함 묘역 참배 시 '대통령 화환 명판' 땅바닥에 놓여

송고시간2019-03-22 14:11

댓글202댓글페이지로 이동

총리 명판도 뒤집힌 채 바닥에…한국당 황교안 대표 일행 이동 후 '제자리'

땅바닥에 놓인 '문재인 대통령 화환 명판'
땅바닥에 놓인 '문재인 대통령 화환 명판'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22일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 46용사 묘역 한켠 바닥에 문재인 대통령 화환 명판이 뒤집힌 채 놓여 있다. 이 명판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참배 후 제자리에 붙었다. 2019.3.22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제4회 서해수호의 날인 22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국립대전현충원 내 천안함 46용사 묘역 참배 당시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총리 명패가 보이지 않는 상황이 발생했다.

황 대표 일행은 이날 오전 11시께 천안함 용사 묘역을 찾았다.

현충관에서 거행된 제4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이 끝난 직후다.

헌화하고 묵념하며 고인의 넋을 기린 황 대표는 일부 묘소를 둘러보며 묘비를 어루만지기도 했다.

그런데 황 대표 헌화 당시 천안함 46용사 표지석 옆에 있던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총리 화환에서 헌화자 이름을 적은 판이 보이지 않았다.

두 화환에는 어떤 글씨도 적혀 있지 않은 하얀색 리본만 달려 바람에 나부꼈다.

함께 놓여 있던 다른 화환에 나경원 원내대표 이름을 확인할 수 있는 리본이 달린 것과도 대조를 이뤘다.

'이름 없는' 두 화환 옆에 한국당 원내대표 화환이 자리하게 된 셈이다.

바닥에 있다가 다시 붙는 '총리 명판'
바닥에 있다가 다시 붙는 '총리 명판'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22일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 46용사 묘역에서 한 장병이 이낙연 총리 화환 명판을 달고 있다. 이 장병은 '저 명판은 원래 저기 있었다'고 귀띔한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관계자 말을 듣고 바닥에 있던 명판을 제자리에 붙였다. 2019.3.22

연합뉴스 취재 결과 두 화환은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총리가 헌화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총리는 황 대표 참배 1시간여 전 묘역을 먼저 찾아 참배하고 유족을 위로했다.

헌화와 묵념으로 고인을 추모하는 모습은 여러 언론 매체가 취재하기도 했다.

현장을 확인했더니 대통령과 총리 명패는 화환 뒤쪽 땅바닥에 뒤집힌 채 놓여 있었다.

명판은 황 대표 일행이 이동한 후 제자리를 찾았다.

천안함 용사 유족들이 묘역을 찾아 슬픔을 달래는 사이에 한국당 대전시당 관계자의 귀띔을 들은 장병 손에 의해 화환에 붙었다.

한국당 대전시당 측은 "해당 관계자가 '저 명판은 원래 저기 있었다'고 알려준 것뿐이라고 한다"며 "(전후 관계에 대해선) 저희도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walde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