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5댓글페이지로 이동

상위 0.1% 평균소득 年 14억7천만원…중위소득자의 64배

송고시간2019-03-24 05:15

댓글5댓글페이지로 이동

김정우, 2017년 통합소득 분석…"양극화 줄이려면 소득주도성장 필요"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근로소득과 사업소득, 금융·임대소득 등을 합친 통합소득 기준으로 상위 0.1%는 연평균 14억7천여만원을 버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정우 의원이 국세청의 2017 귀속년도 통합소득(근로소득과 종합소득) 1천분위 자료를 분석한 결과, 상위 0.1% 소득자 2만2천482명의 평균소득은 14억7천402만원이었다.

중위소득(전체 소득신고자를 소득순으로 줄 세웠을 때 정확히 중간에 있는 사람의 소득)은 평균 2천301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상위 0.1% 소득자가 중위소득의 64배를 번 셈이다.

통합소득 상위 0.1% 소득자의 평균소득은 2012년 11억8천499만원에서 2017년 14억7천402만원으로 늘었다.

전체 소득 중 상위 0.1% 소득이 차지하는 비중도 2012년 4.0%에서 2017년 4.3%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소득 양극화의 심화를 보여주는 결과다.

상위 1%로 범위를 넓혀보면 해당 구간 소득자의 평균소득은 3억9천51만원으로 중위소득자의 17배였다. 지난 2012년 상위 1% 소득자의 평균소득은 3억2천179만원이었다.

상위 0.1% 평균소득 年 14억7천만원…중위소득자의 64배 - 1

상위 1%의 소득이 전체 소득 중 차지하는 비중은 2012년 10.8%에서 2017년 11.4%로 증가했다.

통합소득 전체를 보면 2012년 1천894만명 평균 2천971만원에서 2017년 2천248만명 평균 3천438만원으로 5년간 15.7% 늘었다.

법인 등의 소득까지 계산한 국민총소득(GNI)의 같은 기간 증가율 21.4%보다 통합소득 증가율이 낮았다.

김정우 의원은 "GNI 3만 달러 달성과 세계 7번째 30-50 클럽(GNI 3만 달러·인구 5천만명 이상) 가입이라는 성과에도 국민이 실제 체감하는 성장 효과는 여전히 공허하다"며 "그 원인은 소득 양극화로, 질적·양적 성장을 함께 추구하는 포용적 성장의 필요성을 입증하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김 의원은 "국민의 실질소득을 높여 소비와 투자를 증대시키고, 이를 경제성장과 내수경제 활성화로 이어 선순환을 만들기 위해 소득주도성장에 더욱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분
2017년 귀속
인원
(명)
통합소득
(백만원)
평균통합소득
(백만원)
합계 22,482,426 772,864,315 34.38
상위 0.1% 내 22,482 33,138,980 1474.02
상위 1.0% 내 224,824 87,795,467 390.51
상위 10.0% 내 224,824 16,727,389 74.40
상위 30.0% 내 224,824 8,510,001 37.85
상위 34% 내 224,824 7,663,461 34.09
상위 50.0% 내
(중위소득)
224,825 5,173,110 23.01
상위 70.0% 내 224,825 2,998,237 13.34


구분
2012년 귀속
인원
(명)
통합소득
(백만원)
평균통합소득
(백만원)
합계 18,937,516 562,612,411 29.71
상위 0.1% 내 18,937 22,440,143 1,184.99
상위 1.0% 내 189,375 60,939,792 321.79
상위 10.0% 내 189,375 12,535,205 66.19
상위 30.0% 내 189,375 6,314,330 33.34
상위 34% 내 189,375 5,630,541 29.73
상위 50.0% 내
(중위소득)
189,376 3,610,668 19.07
상위 70.0% 내 189,375 2,037,726 10.76

※ 통합소득은 근로소득과 종합소득을 더한 것.
※ 자료: 김정우 의원실

민주당 김정우 의원
민주당 김정우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charg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