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해성, 개성 상황 실시간 보고받아…일요일 오후에도 회의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통일부는 23일 차관 주재 회의를 열고 북측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철수와 관련해 현지근무자들의 안전 문제를 점검하고 대응방안을 모색했다.

연락사무소 소장을 겸하고 있는 천해성 통일부 차관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실·국장 약 10명이 참석하는 비공개 점검회의를 소집했다.

1시간여에 걸쳐 열린 회의에서 통일부는 개성에서 주말 당직근무를 하고있는 사무소 직원 9명 등 남측 인력 25명의 신변 안전 문제와 사무소 동향을 두루 점검했다.

또 북측의 철수에도 기존 남북 협력사업과 대북정책을 유지해간다는 방침을 확인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 이산가족 화상상봉과 개성의 고려 왕궁터인 만월대 발굴 재개, 남북 간 철도·도로 협력 등 남북 간 협력사업들에 대한 협의를 북측에 타진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북측의 철수로 연락사무소 채널이 끊긴 상태라 북측과 협의하려면 군 통신선이나 판문점 채널 등 다른 채널이 필요하다.

통일부 당국자는 "오늘은 군 통신선 등 다른 채널이 유지되고 있다는 정도의 확인에 그쳤고 구체적인 활용 방안 논의는 없었다"며 "판문점 채널은 연락관들이 개성 연락사무소로 옮겨가 근무해와 통신선만 살아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통일부는 24일 오후에도 천 차관 주재 회의를 가질 계획이다.

이날 주말에도 출근한 천 차관은 이와 별도로 개성에서 근무 중인 남측 인원들의 안전 문제 등을 실시간으로 보고받았다.

개성 연락사무소와 정부서울청사 내 연락사무소 분소는 유선전화로 연결돼있어 상시 소통이 가능하다.

anfour@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