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13댓글페이지로 이동

"김학의사건 외압, 황교안·곽상도 답해야" vs "정치공세 그만!"(종합2보)

송고시간2019-03-24 17:40

댓글13댓글페이지로 이동

'박근혜정부 청와대가 경찰수사에 외압' 정황에 해명 요구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특수강간 의혹' 고위인사 연루 확대 조짐 (PG)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특수강간 의혹' 고위인사 연루 확대 조짐 (PG)

[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차지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여야 4당은 24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 접대 의혹' 경찰 수사 외압 정황에 대해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같은 당 곽상도 의원을 일제히 겨냥했다.

이에 대해 한국당은 '터무니없는 주장'에 근거를 둔 정치 공세를 멈추라고 반박했다.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박근혜 정권 청와대가 김 전 차관 별장 성 상납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경찰 수사 초기부터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이 언론을 통해 제기됐다. 결국 모든 것이 '그분'의 의중이었나"라며 박 전 대통령의 개입 가능성을 제기했다.

이 대변인은 "실제 김 전 차관이 임명 6일 만에 사퇴에 이르는 사이 유임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던 김기용 당시 경찰청장은 돌연 사퇴했다. 청장 교체 직후 첫 인사에서 당시 수사라인은 전면 교체됐다"며 "정권 초기 인사에 '흠집'이 난 데 대해 청와대가 (경찰에) 본때를 보여줬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검찰에 이어 청와대까지, 김 전 차관에 대한 경찰 수사의 힘을 빼기 위해 가능한 수단을 모두 동원한 정황이 드러나고 있다"며 "이를 총괄할 수 있는 책임 실무라인은 어디인가. 누가 큰 그림을 그렸는가. 당시 민정수석(곽상도 의원)은 이에 답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논평에서 "당시 법무부 장관은 황교안 대표이고 청와대 민정수석은 곽상도 의원으로, 수사 외압 의혹이 황 대표와 곽 의원에게까지 향하는 것은 당연하며 중요한 것은 진실을 올바로 규명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평화당 김정현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만약 보도대로 'VIP'가 거론됐다면 누가, 무슨 이유로 김학의 사건을 덮기 위해 힘을 썼는지 분명히 밝혀야 한다"며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곽상도 의원, 법무부 장관이었던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먼저 조사를 자청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실세 중에서도 실세였던 황 대표가 사건의 전말을 몰랐다고 하는 것을 납득할 국민들은 없을 것"이라며 "의혹이 진실로 밝혀진다면 황 대표가 있어야 할 곳은 박 전 대통령의 옆 방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제1야당을 탄압하는 망언과 음해가 도를 넘었다"며 "실체 없는 거짓 선동과 근거 없는 정치공세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민 대변인은 "철 지난 유행가도 한 두 번이다. 국민들께 더 이상 터무니없는 주장은 멈추기 바란다"며 "돌아선 민심을 되돌리려는 정부·여당의 눈물겨운 노력은 가상하나, 터무니없는 주장보다 민생을 살릴 정책부터 신경 써주길 조언한다"고 말했다.

charg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