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흑인소년 사살한 백인 경관 무죄에 수백 명 항의 시위

송고시간2019-03-24 12:0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흑인 소년 사살한 백인 경관 무죄 선고에 항의하는 시위
흑인 소년 사살한 백인 경관 무죄 선고에 항의하는 시위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미국 피츠버그에서 흑인 소년을 사살한 백인 경관에게 무죄가 선고되자 이에 항의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AP 통신은 23일(현지시간) 흑인 소년에게 총격을 가해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된 전 동(東)피츠버그 경찰관 마이클 로스펠드에게 무죄가 선고되자 수백 명의 시민이 거리로 몰려나와 항의 시위를 벌였다고 전했다.

시위대 대부분은 백인이었으며 이들은 이날 오후 피츠버그의 '프리덤 코너'라는 교차로에 모였다.

그중 한 사람은 미국 전역에서 경찰에 사살된 흑인의 이름을 적은 푯말을 들고 나왔다.

로즈의 아버지는 시위대에게 "나는 단지 우리 도시에서 이런 일이 다시 일어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의 연설 이후 시위대는 피츠버그 시내로 행진했다. 시위대는 거리 일부를 봉쇄했으며 "누가 이런 일을 했나. 경찰이 했다"라고 외쳤다.

경찰은 이날 시위로 체포된 사람이나 부상자는 없다고 밝혔다.

경찰은 또 전날 오전 로스펠드의 변호사인 패트릭 토머시의 사무실에 5∼8의 총알이 날아들었지만 부상자는 없었다고 전했다.

로스펠드는 지난해 6월 무면허 택시에 타고 있던 17세 소년 앤트원 로즈 2세를 살해한 한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로스펠드가 로즈와 그의 친구 자이주안 헤스터를 총격사건의 범인으로 의심해 택시에서 내릴 것을 지시하자 로즈는 갑자기 달아나기 시작했다.

이에 로스펠드는 로즈를 향해 실탄 3발을 발사했고 로즈는 팔과 얼굴에 총알을 맞고 숨졌다.

전날 흑인 3명을 포함해 남성 7명과 여성 5명으로 구성된 배심원단은 4시간에 걸친 숙의 끝에 무죄 결정을 내렸다.

로즈가 타고 있던 택시 안에는 총기 2정이 있었으며, 헤스터는 몇 분 전 발생한 총격 사건에서 실제 총을 발사한 당사자였다.

kind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