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문대통령 대구 칠성시장 방문 사진 올려 "섬뜩…경호수칙 위반"
한국당 "문대통령 대국민 적대의식에 아연실색…지시한 윗선 밝혀야" 논평도
靑 "前 정부도 똑같아, 대통령이 누구든 같은 수칙"…前 정부 경호사진 공개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이은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지난 22일 대구 칠성종합시장 방문 당시 청와대 경호관이 기관단총을 노출한 채 대통령을 경호한 사실이 알려져 24일 논란이 벌어졌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대통령과 시민들을 지키고자 무기를 지닌 채 경호 활동을 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직무수행"이라며 이전 정부에서도 같은 방식으로 경호를 해왔다고 반박했다.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 대통령의 칠성종합시장 방문 당시의 사진을 공개하며 "(합성이 아닌) 사실이라면 섬뜩하고 충격적"이라며 "경호 전문가에게 물어보니 대통령 근접경호 시 무장테러 상황이 아니면 기관단총은 가방에서 꺼내지 않는다고 한다. 경호수칙을 위반한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 경호관 시장서 기관단총 노출...靑"당연한 경호활동"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그러나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사진 속 인물은 청와대 경호처 직원이 맞는다"라면서도 "무기를 지닌 채 경호활동을 하는 것은 세계 어느 나라에서나 하는 경호의 기본"이라고 반박했다.

김 대변인은 "사진 속 경호처 직원은 대통령과 시장 상인들을 등에 두고 바깥쪽을 경계하고 있다. 혹시 발생할지 모를 외부 상황에 대처하는 것"이라며 "대통령뿐 아니라 시장 상인들도 함께 보호하는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특히 "이런 대응은 문재인 정부에서뿐만 아니라 이전 정부에서도 똑같이 해온 교과서적 대응"이라며 "대통령이 누구든 같은 수칙으로 경호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또 "하 의원은 전문가의 말을 들어 '대통령 근접경호 시 무장테러 상황 아니면 기관총은 가방에서 꺼내지 않는다'고 주장했으나 그렇지 않다"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미리 검색대를 통과한 분들만 참석하는 공식 행사장이라면 하 의원의 말이 옳지만, 대구 시장의 상황은 그렇지 않았다. 고도의 경계와 대응태세가 요구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하 의원의 문제 제기와 청와대의 해명으로 이 논란이 주목받자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정권의 입장에서 대구 칠성시장이 무장테러 베이스캠프라도 된다는 것인가"라고 비난하고 나섰다.

민 대변인은 "서해수호의 날 추모식에 빠지면서까지 기획 방문한 대구에 기관단총 무장 경호원을 대동한 사실 자체가 충격이며 경악할 일"이라며 "위협경호로 공포를 조장하겠다는 대통령의 대국민 적대의식에 아연실색할 따름"이라고 주장했다.

민 대변인은 "역대 대통령 취임식에서도 기관총은 전용 가방 속에 감춰둔 채 경호했다"며 "무장테러 상황이 아니고서는, 기관총은 가방에 넣어두는 것이 경호 관례라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민의 눈에 드러난 곳에서 기관단총을 꺼내고 방아쇠에 손가락을 건 채 경호를 시킨 사유가 무엇이며, 지시한 윗선은 누구인지 청와대는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경호 관행에 대한 해명에도 한국당까지 가세하여 논란이 커지자 청와대는 이전 정부에서 총기를 보인 채 대통령을 근접경호하는 경호관들의 사진을 공개하며 대구 시장에서 한 경호 방식에 문제가 없었다는 점을 입증하는 데 주력했다.

청와대가 공개한 사진 가운데 이명박 전 대통령이 2008년 8월 26일 한중청년 대표단 간담회 참석을 위해 서울숲을 방문했을 때의 사진을 보면, 한 경호원의 자켓 안쪽으로 총구 부분이 노출돼 있다.

또 박근혜 전 대통령이 2015년 7월 3일 광주 유니버시아드 대회 개막식에 참석했을 때와, 2016년 6월 29일 시간선택제 일자리 우수기업 방문을 위해 인천공항을 찾았을 때의 사진에는 경호관들이 근무복을 입고 총을 든 채 경호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청와대는 지난달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의 한국 국빈방문 당시 투입된 청와대 경호관들의 사진도 공개했는데, 이 사진에선 경호관이 사복 정장을 입은 채 총을 들고 서있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사복 착용 여부 등은 행사 성격 등에 따라 결정되는 것으로 안다"며 "시장방문에서는 상인들이 위화감을 느끼지 않도록 사복을 입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hysup@yna.co.kr, as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