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41댓글페이지로 이동

문대통령 시장방문 경호관 기관단총 노출…靑 "당연한 경호활동"(종합2보)

송고시간2019-03-24 17:59

댓글41댓글페이지로 이동

하태경, 문대통령 대구 칠성시장 방문 사진 올려 "섬뜩…경호수칙 위반"

한국당 "문대통령 대국민 적대의식에 아연실색…지시한 윗선 밝혀야" 논평도

靑 "前 정부도 똑같아, 대통령이 누구든 같은 수칙"…前 정부 경호사진 공개

[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캡처]

[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캡처]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이은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지난 22일 대구 칠성종합시장 방문 당시 청와대 경호관이 기관단총을 노출한 채 대통령을 경호한 사실이 알려져 24일 논란이 벌어졌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대통령과 시민들을 지키고자 무기를 지닌 채 경호 활동을 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직무수행"이라며 이전 정부에서도 같은 방식으로 경호를 해왔다고 반박했다.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 대통령의 칠성종합시장 방문 당시의 사진을 공개하며 "(합성이 아닌) 사실이라면 섬뜩하고 충격적"이라며 "경호 전문가에게 물어보니 대통령 근접경호 시 무장테러 상황이 아니면 기관단총은 가방에서 꺼내지 않는다고 한다. 경호수칙을 위반한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 경호관 시장서 기관단총 노출...靑"당연한 경호활동"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그러나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사진 속 인물은 청와대 경호처 직원이 맞는다"라면서도 "무기를 지닌 채 경호활동을 하는 것은 세계 어느 나라에서나 하는 경호의 기본"이라고 반박했다.

김 대변인은 "사진 속 경호처 직원은 대통령과 시장 상인들을 등에 두고 바깥쪽을 경계하고 있다. 혹시 발생할지 모를 외부 상황에 대처하는 것"이라며 "대통령뿐 아니라 시장 상인들도 함께 보호하는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특히 "이런 대응은 문재인 정부에서뿐만 아니라 이전 정부에서도 똑같이 해온 교과서적 대응"이라며 "대통령이 누구든 같은 수칙으로 경호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또 "하 의원은 전문가의 말을 들어 '대통령 근접경호 시 무장테러 상황 아니면 기관총은 가방에서 꺼내지 않는다'고 주장했으나 그렇지 않다"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미리 검색대를 통과한 분들만 참석하는 공식 행사장이라면 하 의원의 말이 옳지만, 대구 시장의 상황은 그렇지 않았다. 고도의 경계와 대응태세가 요구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2008년 8월 26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한중청년 대표단 간담회 참석차 서울숲을 방문했을 때의 모습. 가장 좌측 경호관의 오른손 근처에 총기가 노출돼 있다. [청와대 제공]

2008년 8월 26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한중청년 대표단 간담회 참석차 서울숲을 방문했을 때의 모습. 가장 좌측 경호관의 오른손 근처에 총기가 노출돼 있다. [청와대 제공]

하 의원의 문제 제기와 청와대의 해명으로 이 논란이 주목받자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정권의 입장에서 대구 칠성시장이 무장테러 베이스캠프라도 된다는 것인가"라고 비난하고 나섰다.

민 대변인은 "서해수호의 날 추모식에 빠지면서까지 기획 방문한 대구에 기관단총 무장 경호원을 대동한 사실 자체가 충격이며 경악할 일"이라며 "위협경호로 공포를 조장하겠다는 대통령의 대국민 적대의식에 아연실색할 따름"이라고 주장했다.

민 대변인은 "역대 대통령 취임식에서도 기관총은 전용 가방 속에 감춰둔 채 경호했다"며 "무장테러 상황이 아니고서는, 기관총은 가방에 넣어두는 것이 경호 관례라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민의 눈에 드러난 곳에서 기관단총을 꺼내고 방아쇠에 손가락을 건 채 경호를 시킨 사유가 무엇이며, 지시한 윗선은 누구인지 청와대는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2015년 7월 3일 광주 유니버시아드대회 개막식 당시(왼쪽)와 2016년 6월 29일 시간선택제 일자리 우수기업 현장방문 당시(오른쪽) 현장을 경호하는 청와대 경호관들의 모습 [청와대 제공]

2015년 7월 3일 광주 유니버시아드대회 개막식 당시(왼쪽)와 2016년 6월 29일 시간선택제 일자리 우수기업 현장방문 당시(오른쪽) 현장을 경호하는 청와대 경호관들의 모습 [청와대 제공]

경호 관행에 대한 해명에도 한국당까지 가세하여 논란이 커지자 청와대는 이전 정부에서 총기를 보인 채 대통령을 근접경호하는 경호관들의 사진을 공개하며 대구 시장에서 한 경호 방식에 문제가 없었다는 점을 입증하는 데 주력했다.

청와대가 공개한 사진 가운데 이명박 전 대통령이 2008년 8월 26일 한중청년 대표단 간담회 참석을 위해 서울숲을 방문했을 때의 사진을 보면, 한 경호원의 자켓 안쪽으로 총구 부분이 노출돼 있다.

또 박근혜 전 대통령이 2015년 7월 3일 광주 유니버시아드 대회 개막식에 참석했을 때와, 2016년 6월 29일 시간선택제 일자리 우수기업 방문을 위해 인천공항을 찾았을 때의 사진에는 경호관들이 근무복을 입고 총을 든 채 경호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청와대는 지난달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의 한국 국빈방문 당시 투입된 청와대 경호관들의 사진도 공개했는데, 이 사진에선 경호관이 사복 정장을 입은 채 총을 들고 서있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사복 착용 여부 등은 행사 성격 등에 따라 결정되는 것으로 안다"며 "시장방문에서는 상인들이 위화감을 느끼지 않도록 사복을 입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2월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국빈방한 당시 롯데호텔을 경호하는 청와대 경호관 [청와대 제공]

올해 2월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국빈방한 당시 롯데호텔을 경호하는 청와대 경호관 [청와대 제공]

hysup@yna.co.kr, as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