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22댓글페이지로 이동

문대통령 국정지지도 47.1%·민주당 지지율 38.9%…동반 상승

송고시간2019-03-25 08:12

댓글22댓글페이지로 이동

'부정·긍정' 격차 0.1%포인트 차로 좁혀져…"보수야당과의 대립선 부각 영향"

한국 31.3%, 정의 7.6%, 바른미래 5.1%, 평화 2.6%…리얼미터 여론조사

리얼미터 제공

리얼미터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정당 지지율이 동반 상승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5일 나왔다.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18∼22일 전국 유권자 2천516명을 대상으로 조사(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2.0%포인트)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전주보다 2.2%포인트 오른 47.1%로 집계됐다.

부정평가는 2.5%포인트 내린 47.2%를 기록, 긍정평가와의 격차는 0.1%포인트까지 좁혀졌다. 전주에는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4.8%포인트 앞섰다.

세부적으로 보면 중도층과 보수층, 대구·경북과 서울, 50대와 30대, 가정주부와 무직, 사무직 등 대다수 지역과 계층에서 국정지지도는 상승했다.

반면 부산·울산·경남, 노동직과 학생에서는 하락했다.

리얼미터는 "특권층의 연루 정황이 있는 이른바 '김학의·장자연·버닝썬' 3대 성(性) 비위 의혹이 국민적 공분을 일으키면서 권력기관 개혁을 둘러싸고 정부·여당과 보수야당 간의 대립선이 보다 뚜렷하게 드러난 데 따른 것"으로 분석했다.

리얼미터 제공

리얼미터 제공

민주당 지지율도 전주 대비 2.3%포인트 오른 38.9%를 기록, 주간집계 기준으로 3주간의 내림세를 마감하고 반등했다.

자유한국당은 0.4%포인트 내린 31.3%로, 4주간 이어졌던 가파른 상승세가 끊기며 하락 전환했다.

한국당 지지율은 중도층과 대구·경북, 경기·인천, 30대를 중심으로 떨어졌다.

그러나 한국당에 대한 보수층 지지율은 67.3%로,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정의당은 0.7%포인트 오른 7.6%로 다시 7%대를 회복했다.

바른미래당은 0.8%포인트 떨어진 5.1%를 기록, 주간집계 기준으로 작년 6·13 지방선거 패배 직후 기록했던 창당 후 최저치와 동률로 조사됐다.

민주평화당은 0.5%포인트 오른 2.6%를 기록했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goriou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