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든 걸리면 죽이겠다"며 돌아다니다 범행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차근호 기자 = 부산 한 대학교 앞 커피숍에서 20대 남성이 '묻지마 흉기 난동'을 부려 여성 1명이 다쳤다.

부산 사상경찰서는 특수상해 혐의로 이모(21)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이씨는 25일 오후 9시 20분께 부산 사상구 동서대학교 앞 커피숍 2층에서 공부를 하는 A(20)씨의 왼쪽 옆구리를 흉기로 찔러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이로인해 대학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아야 했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경찰청 제공] 유튜브로 보기

당시 커피 전문점에는 거의 만석에 가까운 사람들이 있었고 이씨의 흉기 난동으로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다.

목격자 B씨는 "한 여성이 소리를 치길래 바라보니 후드티를 뒤집어쓴 남성이 흉기를 들고 있었다"며 "사람들이 소리 치며 1층으로 내려갔다"고 전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흉기를 든 채 현장에 남아있는 이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경찰 조사결과 이씨는 A씨와 알지 못하는 사이였다.

이씨는 경찰 조사에서 "주변 사람들이 나를 미워하고 비웃는 데 불만을 가졌다"면서 "인근 마트에서 흉기를 산 뒤 '누구든 걸리면 죽이겠다'는 마음을 먹고 일대를 돌아다니다가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이씨가 횡설수설하고 있어 정확한 범행동기를 수사하고 정신병력이 있는지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이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ready@yna.co.kr(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