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김연철 청문회…與 "남북관계 최고전문가" vs 野 "북한 대변인"

송고시간2019-03-26 12:0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막말 논란'에 "저질발언에 경박하고 천박"…與 일부도 "발언 신중해야"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김효정 정빛나 기자 =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26일 인사청문회에서 여야는 김 후보자의 과거 SNS '막말' 시비와 대북정책을 중심으로 한 이념편향성 논란을 두고 공방을 벌였다.

선서하는 김연철 후보자
선서하는 김연철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26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선서하고 있다. 2019.3.26 cityboy@yna.co.kr

김 후보자는 과거 "박왕자 씨 피격은 통과의례", "남한의 NLL(북방한계선) 고수가 철회돼야 한다", "(천안함 사건의 후속 조치인) 5·24 제재는 지나친 대응이었다" 같은 발언을 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정책검증 위주 질의를 이어가며 김 후보자를 엄호한 반면 문재인 대통령에게 이미 내정 철회를 요구한 제1야당 자유한국당은 김 후보자의 과거 발언, 이념편향성 문제를 집중적으로 거론하며 '자격 미달'이라고 몰아세웠다.

민주당은 이날 한국당의 총공세에 맞서기 위해 이해찬·박병석·진영 의원을 최재성·윤후덕·박경미 의원으로 바꿔 투입했다.

김 후보자는 자신의 과거 발언에 대한 공격을 예상한 듯 청문회 시작부터 "마음의 상처를 준 부분에 대해 해당되는 분들께 깊은 사과 말씀을 드린다", "부적절한 표현을 깊이 반성한다"고 연신 고개를 숙였으나,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등 야당은 정도의 차이는 달랐으나 비판적 추궁을 지속했다.

한국당 정진석 의원은 "장관이 되기에 턱없이 자질이 부족하다. 세상을 향해 내뱉는 언사가 거칠고 분노에 차 있다. 욕설에 가까운, 육성으로 옮기기 민망한 표현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저질 발언에 욕설에 가까운 경박하고 천박한 언사를 일삼았다"고 비판했다.

정 의원은 또 "통일부 장관 후보자로서 북한을 대하는, 남북문제에 임하는 시각과 인식이 너무 북한편향"이라고 덧붙였다.

김연철 청문회 이모저모…이념편향성 논란 공방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바른미래당 정병국 의원은 금강산 관광객인 고(故) 박왕자 씨 피격 사건과 관련한 김 후보자의 글을 인용한 뒤 "이 책 내용대로면 우발적 사고라는 건데 정부 발표를 부정하나. 이거야말로 북한 대변인 역할"이라며 "이런 분이 통일정책, 남북정책을 총괄하는 장관으로서 가능하다고 보나"라고 쏘아붙였다.

정 의원은 인사청문회 증인 채택이 불발된 박왕자 씨 아들의 녹음을 공개하기도 했다.

박 씨의 아들은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원한다. 언론에 나왔던 일은 (김 후보자가) 어떤 사고와 의식을 갖고 그런 말을 한 건지, 저희 어머니 일을 앞으로 어떻게 처리해 갈 것인지 궁금하다"고 밝혔다.

이에 김 후보자는 "유족에 대해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비극적 사건이 다시 없도록 재발 방지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민주평화당 천정배 의원은 "'천안함, 연평도 사건은 우발적 사건이다' 등과 같은 발언은 경거망동이고 지나치게 북한 편향 인식을 가진 것으로 비판받아도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천 의원은 특히 "천안함 사건 초기 6∼7년간 폭침설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추가 조사 필요성을 제기해놓고, 문재인 정부 출범 후 돌변해 인식이 바뀌었다"고 짚었다.

반면 민주당 이석현 의원은 "김 후보자는 청와대 인사검증 위배 기준 7가지 중 어디 하나에도 해당 안 되는 깨끗한 후보로, 전문성을 볼 때도 남북관계를 이렇게 투철하게 연구한 분이 또 있을까 싶다"고 말했다.

같은 당 원혜영 의원도 "김 후보자는 이념에 갇혀 있지 않고 창의적이고 능동적인 한반도 문제 해법을 다각적으로 모색하는 실용주의자"라고 치켜세우고 "후보자는 남북관계 발전과 평화공존, 공동번영을 위한 정책을 추진할 최고 전문가"라고 엄호했다.

질의 듣는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
질의 듣는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26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cityboy@yna.co.kr

또 송영길 의원은 막말 논란과 관련, "SNS 특성상 문제가 생길 수 있지만, 통일장관은 남북관계 모든 것을 고려해야 될 중요한 위치인 만큼 신중히 발언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청문회에서는 김 후보자 부부의 부동산 차명 거래 의혹, 김 후보자 부인의 다운계약서 작성 의혹 등 도덕성 문제도 도마 위에 올랐다.

한국당 유기준 의원은 "김 후보자가 1999년 서초동 아파트 분양권에 당첨돼 20일 만에 전매하고 이를 종잣돈으로 한 달 만에 방배동 아파트를 매수했고, 이 아파트를 2003년 4월 11일에 시세차액 없이 7천500만원에 되팔았다"며 "이는 막대한 프리미엄을 노린 투기로, 김 후보자가 습관적으로 다운계약서를 작성해왔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같은 당 김재경 의원은 "부동산 차명 거래 여부를 밝히기 위해 후보자 처제를 증인으로 신청했는데 여당이 거부했다"며 "혐의가 있을 경우 고발이라는 불가피한 수단을 강구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한편 청문회에 앞서 여야는 박왕자 씨 아들의 증인 채택 문제를 놓고 공방을 벌였다.

정병국 의원은 "여당이라고 후보자를 감싸는 건 옳지 않다"며 증인채택 불발에 유감의 뜻을 밝혔고, 민주당 이수혁 의원은 "후보자의 능력·자질 검증과 관계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청문회는 개인 신상털기 목적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yjkim8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