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26일 강원 강릉에서 승용차가 바다에 추락해 10대 5명이 숨진 가운데 이 중 1명에게서 대학생 언니의 신분증이 나와 경찰의 신원파악에 한때 혼선이 있었다.

강릉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31분께 강릉시 옥계면 금진리 해안도로 인근에서 코나 렌터카가 바다로 추락해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신고했다.

이 사고로 김모(19)군과 김모(18)양 등 10대 5명이 숨졌다.

사고 직후 숨진 김양에게서 언니의 신분증이 나와 한때 사망자 가운데 유일한 대학생으로 알려졌으나, 유족 확인 과정에서 동생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숨진 상태로 발견된 10대 5명의 신원 확인 중 본인의 신분증이 아닌 것이 나와 일부 신원파악에 혼선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경찰은 이들은 이날 오전 4시 40분께 유명 카셰어링 업체를 통해 동해 고속버스터미널 인근에서 렌터카를 인수해 운행한 것으로 파악했다.

경찰은 사고 장소 인근 CCTV와 차량 블랙박스 등을 수거하는 등 사고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jle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