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중심 기획사 '매니지먼트 숲'과 전속계약 가시화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가수 겸 배우 수지(본명 배수지·25)가 9년 만에 JYP 엔터테인먼트를 떠난다.

JYP 엔터테인먼트는 26일 "오는 31일 수지와 전속계약이 만료된다"며 "몇 달 동안 심도 있는 논의의 시간을 가졌고, 양측이 합의 끝에 재계약은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어 "2010년부터 지금까지 9년이란 긴 시간 동안 동고동락하며 JYP에 함께 성장하는 기쁨을 선사해준 수지에게 진심으로 감사 인사를 전한다. 공식적인 인연은 끝이 났지만, JYP는 앞으로 수지가 걸어갈 길을 진심으로 응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수지가 JYP를 떠나 새 둥지를 틀 곳은 배우 공유와 정유미 등이 소속된 연기자 전문 연예기획사 '매니지먼트 숲'이 유력하게 점쳐진다.

매니지먼트 숲 관계자는 이날 "아직 수지와 계약을 체결한 상태는 아니고 세부 사항을 조율하고 있다"고 말했다.

2010년 걸그룹 미쓰에이 멤버로 데뷔한 수지는 KBS 2TV '드림하이', '빅' '함부로 애틋하게'와 SBS TV '당신이 잠든 사이에' 등에 출연하며 연기와 가수 활동을 병행하고 있다.

수지는 올해 방영 예정인 첩보 액션극 '배가본드'를 촬영하고 있다.

nora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