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먼 길로 돌아간다는 이유로 택시 운전기사를 때리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까지 폭행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충북 진천경찰서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운전자 폭행·공무집행 방해 혐의로 A(58)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4일 오후 4시 20분께 진천군 광혜원면 도로에서 택시 운전기사 B(65)씨를 주먹과 손으로 20여 회 때린 혐의를 받는다.

폭행이 시작되자 B씨는 차를 도로에 세웠다. A씨는 차가 멈춘 뒤에도 약 6분 동안 주먹을 마구 휘둘렀다.

머리 등을 다친 B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B씨는 "손님이 목적지인 청주로 가는 방향이 아니라며 갑자기 때리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도로에 정차한 택시를 이상하게 여긴 한 운전자는 112에 신고했다.

A씨는 현장에 도착해 경위를 파악하는 경찰관의 이마를 머리로 들이받았다.

경찰은 A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술에 취한 상태였던 A씨는 "먼 길로 돌아서 가서 화가 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logo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