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20댓글페이지로 이동

이매리, 정·재계 인사 성추행 폭로 회견 예고

송고시간2019-03-26 20:56

댓글20댓글페이지로 이동

"술 시중 들라 하고 부모 모독까지"…내달 기자회견

배우 이매리[연합뉴스DB], 이매리 페이스북[정의연대 제공]

배우 이매리[연합뉴스DB], 이매리 페이스북[정의연대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송은경 기자 = 배우 이매리(47)가 정·재계 인사들의 성추행 등을 폭로하며 다음 달 기자회견에서 더 구체적인 내용들을 밝히겠다고 예고했다.

이매리는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찰 과거사위의) 고(故) 장자연 사건 수사 연장을 지지한다"라며 "(나 역시) 6년 동안 싸워왔다. 은폐하려 했던 모든 자 또한 공범"이라고 말했다.

그는 방송계, 정계, 재계 고위인사들의 실명까지 거론하며 "내 불이익에 대해 침묵을 강요했고 술 시중을 들라 했다. 부모님 임종까지 모독했으며, 상 치르고 온 사람에게 한마디 위로 없이 '네가 돈 없고 TV에도 안 나오면 여기에라도 잘해야지'라며 웃었다. 그래놓고 지금은 그런 말 한 적 없다고 한다"라고 했다.

이매리 "술 시중 강요…당신은 죄의식 없는 악마"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이매리는 이후 해당 글을 삭제했지만, 시민단체 정의단체와 손잡고 다음 달 구체적인 내용을 밝힐 기자회견을 준비 중인 사실이 알려졌다.

정의연대 관계자는 26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매리가 성추행 등을 당하고도 7년간 외롭게 싸워오다 최근 장자연 사건이 다시 불거지고 수사 기간이 연장되면서 용기를 냈다"라며 "아직 회견 시간과 장소는 정해지지 않았지만 곧 준비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매리는 현재 카타르에 있으며, 기자회견 내용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994년 MBC 3기 공채 전문 MC로 연예계에 데뷔한 이매리는 이후 다양한 드라마에 출연하다가 2011년 이후 건강 악화 등으로 방송 활동을 중단했다.

지난 1월에는 아랍에미리트에서 열린 한국과 카타르의 2019 아시안컵 8강전에서 카타르 국기를 몸에 두르고 응원하는 모습이 포착돼 화제가 되기도 했다. 당시 그는 "한국에서 방송 활동을 하며 상처를 많이 받았는데 카타르가 활력을 줬다"라고 말했다.

lis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