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6댓글페이지로 이동

여야, '독도왜곡' 日교과서 강력 규탄…"그릇된 영토 야욕"

송고시간2019-03-26 22:50

댓글6댓글페이지로 이동

한목소리 日정부 규탄…"왜곡 교과서 검정 승인 취소를"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설승은 기자 = 여야는 26일 일본이 독도 왜곡기술이 강화된 초등학교 교과서 검정을 승인한 것과 관련, 한목소리로 일본 정부를 규탄했다.

'독도'를 '다케시마'로 주장하는 일본 교과서
'독도'를 '다케시마'로 주장하는 일본 교과서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일본 정부가 30일 고등학교에서 일본의 독도 영유권 교육을 의무화하도록 고교학습지도요령을 개정했다. 역사 왜곡 내용을 담은 고등학교 학습지도요령을 확정한 것은 일선 고등학교에서 영토 왜곡 교육을 법으로 강제하는 의미를 가진다. 사진은 30일 동북아역사재단에서 촬영한 2016년 발행된 '독도'를 '다케시마(竹島, 붉은 사각형)'로 표기한 일본 역사교과서(오른쪽)와 지리교과서. 2018.3.30 zjin@yna.co.kr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현안 브리핑에서 "독도 영유권 주장 교과서를 승인한 일본 정부의 오만함을 규탄한다. 즉각 철회하라"며 "일본 정부의 주장은 그저 억지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제국주의 침략 역사에 대한 반성은 고사하고 그릇된 영토관과 역사관을 학생들에게 심으려 드는 아베 정권 야욕은 국제사회의 지탄과 고립을 불러올 것"이라고 역설했다.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도 논평에서 "대한민국과 동아시아 평화를 위협하고 국제사회로부터 지탄받을 시대착오적 조치로, 자국 실리를 챙겨보겠다는 그릇된 영토 야욕의 발현"이라고 비판했다.

전 대변인은 "일본이 무책임한 역사 인식과 왜곡교육을 지속하는 것은 반성과 사죄 없이 역사의 가해자로 자리매김하겠다는 것"이라며 "무분별한 역사왜곡은 일본 스스로 고립을 자초하는 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 역시 구두논평에서 "용납할 수 없는 만행이자 폭거"라며 "침략의 과거를 기억하는 아시아 나라들에 결코 환영받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는 후대에 부끄러운 역사가 될 그릇된 영토 야욕을 당장 거두고 해당 교과서 검정 승인을 즉각 취소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일본 정부는 승인을 즉각 철회하라"며 "초등학생에게부터 거짓된 영토관념과 왜곡된 역사인식을 주입하면 미래의 양국관계는 물론 세계평화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도 논평에서 "일본 극우세력의 역사 왜곡이 도를 넘었다"며 "한국을 대상으로 한 혐오정치에 초등학생까지 동원하겠다는 발상이 공포스럽다. 용서받을 수 없는 행위"라고 역설했다.

s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