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에너지 중심기지 전략 '울산시 신북방정책' 모범사례 선정

송고시간2019-03-27 07:48

댓글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 회의서 발표

울산시 북방경제협력위원회 발족
울산시 북방경제협력위원회 발족

(울산=연합뉴스) 7일 울산시청 상황실에서 울산광역시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위원 위촉식과 제1차 회의에서 송철호 시장(왼쪽)과 송병기 경제부시장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19.3.7 [울산시 제공] young@yna.co.kr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시 신북방정책이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에서 모범사례로 뽑혔다.

울산시는 27일 서울 은행회관에서 열린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위원장 권구훈) 제4차 회의에서 울산시 신북방정책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회의는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차원에서 지방자치단체 북방교류협력을 촉진하고 우수사례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울산시를 비롯해 강원도, 경상북도, 포항시 북방정책이 모범사례로 선정됐다.

울산시는 동북아 에너지중심지(허브) 조성, 강원도는 러·중과 연계한 동북아 대륙경제 중심지, 경상북도는 글로벌 수출기업 육성, 포항시는 새로운 물류항로 개발을 주제로 추진 현황과 향후 계획을 발표했다.

울산시 신북방정책에 따르면 울산시는 동북아 에너지 허브 조성사업의 하나로 동시베리아 송유관(ESPO)을 통해 울산에 석유·가스 비축기지를 구축한다는 구상이다.

동북아 에너지 허브 조성사업은 울산신항 일원에 원유·가스·석유화학제품 저장시설을 건립하고 중개거래 등 국제 에너지 물류 시장을 조성하려는 사업이다.

2010년부터 2026년까지 추진하는 이 사업 부지면적은 68만4천㎡, 저장 규모는 2천470만 배럴에 이른다.

이를 통해 울산을 동북아시아 에너지 물류 중심지로 육성하는 한편 한-러 에너지 협력체제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이밖에 러시아 석유·가스회사의 울산 진출, 러시아-울산 오일·가스 파이프라인 건설, 러시아-울산 동북아 에너지 자원시장 형성과 기준유 개발 등의 중장기 계획 등도 소개했다.

기준유는 국제가격 인증기관과 협력 아래 동북아 에너지 허브 주거래 유종에 기준가격을 설정하면 기준유가 된다.

울산시 북방경제협력위원 위촉식
울산시 북방경제협력위원 위촉식

(울산=연합뉴스) 7일 울산시청 상황실에서 울산광역시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위원 위촉식이 열린 뒤 위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3.7 [울산시 제공] young@yna.co.kr

울산시는 지난 7일 지방자치단체 중 전국에서 처음으로 북방경제협력위원회(위원장 송병기 경제부시장)를 구성했다.

또 울산발전연구원에 의뢰해 북방경제협력과 북방교류 방안을 연구하고 있다.

앞서 지난해 9월에는 송철호 시장이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동방경제포럼에 참가해 러시아와 원유·가스, 북극항로, 일자리, 조선 부문에서 할 수 있는 협력방안을 제시하는 등 북방경제협력의 큰 틀을 제시한 바 있다.

내년에는 울산에서 한-러 지방협력포럼이 열리고, 블라디보스토크시와 우호 협력 도시로 교류협력에 나서는 등 신 북방시대 동북아 에너지·물류 중심도시로 도약한다는 구상이다.

블라디보스토크시 대표단 울산 방문
블라디보스토크시 대표단 울산 방문

2018년 11월 울산을 방문한 세르게이 쉐르스튜크 시장 권한 대행(왼쪽 셋째) 등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시 대표단이 송철호 울산시장(오른쪽 셋째)과 환영 만찬을 한 뒤 두 도시 간 활발한 교류협력을 약속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울산시 제공=연합뉴스자료사진]

you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