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작은 전우들이 추천해준 OCN '타인은 지옥이다'

(양주·서울=연합뉴스) 이정현 최재훈 기자 = 배우 임시완이 27일 제대해 팬들 곁으로 돌아왔다.

임시완은 이날 오전 경기도 양주 25사단 신병교육대대에서 전역식을 치렀다. 그는 2017년 7월 해당 부대에 입소해 5주간 기초군사훈련을 받은 후 조교로 복무했으며 입대 2개월 만에 특급전사로 선발되기도 했다.

육군 25사단 정문을 나서 감악산회관에 마련된 행사장으로 이동한 배우 임시완은 밝은 표정으로 팬들에게 손을 흔들었다. 이어 취재진과 팬들 앞에서 서서 힘차게 경례한 그는 "아직 실감이 안 나고, 내일 아침에 기상나팔 소리 없는 집 침대에서 늦잠을 자면 실감이 날 것 같다"며 만기 전역 소감을 전했다.

현장에는 한국은 물론 일본, 중국 등 다양한 국가 팬 100여 명이 몰려 여전한 그의 인기를 실감하게 했다.

임시완은 "군 생활을 하면서 간부와 동기, 전우들이 큰 힘이 됐다. 또 저를 기다려주셔서 (팬들께도) 감사하다. 설경구 선배님도 휴가 때 자주 만나 많은 이야기를 나눴고 도움을 받았다. 항상 감사한 마음으로 더 열심히 하겠다"라고 인사했다.

그는 인솔 조교를 하며 기억에 남는 경험으로는 직접 붕어빵을 만들어 훈련병들에게 나눠준 일을 꼽았다.

임시완은 2010년 아이돌 그룹 제국의아이들로 데뷔해 이후 연기 활동을 병행했으며 영화 '변호인',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 등과 드라마 '미생', '왕은 사랑한다' 등을 통해 안정된 연기력을 자랑하는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복귀작도 이미 정해졌다.

그는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 OCN 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에서 취직 때문에 상경해 고시원 생활을 시작하게 된 청년 윤종우를 연기한다.

그는 복귀작을 선택한 데 대해 "처음 웹툰이 나왔을 때 동료들이 잘 어울릴 것 같다고 추천했다. 전우들이 이 작품과 제가 잘 어울릴 것 같다고 했는데 실제로 하게 돼서 신기하다"라고 말했다.

인터뷰 이후 임시완은 팬들과 악수를 하거나 사진을 찍으며 감사를 표한 후 현장을 떠났다. 복귀작은 올 하반기 방송 예정.

lis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