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관계 이상기류설 잦아들 계기될지 주목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29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회담을 한다고 외교부가 27일 밝혔다.

외교부는 강 장관과 폼페이오 장관이 이번 회담에서 제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상황을 평가하고 향후 대응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강 장관은 같은 날 오전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에 참석한 뒤 워싱턴D.C로 이동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한미 외교장관이 만나는 것은 지난달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된 이후 처음이다.

강 장관과 폼페이오 장관은 '하노이 회담'이 끝난 직후인 지난 1일 통화를 하고 조속한 시일 내 만나기로 했다.

양국 외교장관의 만남으로 한미관계에 이상기류가 있다는 설(設)이 잦아드는 계기가 될지 주목된다.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미국은 대북 압박의 강도를 높이고 있는 반면 한국은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재개 등 남북경협 의지를 재확인하면서 대북정책을 둘러싼 한미공조가 삐걱거리고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runra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