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때리고, 밀치고"…어린이 상습학대 보육교사 집유

송고시간2019-04-14 07:3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아동학대.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아동학대.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연합뉴스 TV 제공]

(대구=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대구지법 형사10단독 박효선 부장판사는 상습적으로 어린이들을 때리거나 상처를 입힌 혐의(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기소된 어린이집 교사 A씨에게 징역 1년 6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고 14일 밝혔다.

또 120시간 사회봉사와 40시간 아동학대치료강의 수강도 명했다.

A씨는 2017년 9월 자신이 일하던 대구 수성구 한 어린이집에서 남자 어린이(당시 5세)가 다른 원생에게 위험한 장난을 했다는 이유로 머리를 때려 신체적 학대를 했다.

그는 같은 해 10월까지 이 어린이집에서 모두 7차례에 걸쳐 피해 어린이들의 얼굴을 잡고 흔들거나 밀어 넘어뜨리는 등 폭행하거나 상처를 입힌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박 부장판사는 "범행으로 일부 어린이는 10일의 치료가 필요한 상처를 입는 등 범행 경위와 수법 등을 보면 죄질이 불량하고 일부 보호자가 엄벌을 원하지만 피고인이 범행을 자백하고 반성하는 점 등을 종합했다"고 밝혔다.

leek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