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2댓글페이지로 이동

[건강이 최고] 잠 부족한 당신…주말 늦잠이 보약인 이유

송고시간2019-04-13 08:00

댓글2댓글페이지로 이동

성인 4천871명 삶의 질 분석결과…"수면보충 안하면 건강문제 위험 1.6배"

서울대 보라매병원 "평일 수면시간 적을수록 주말에 잠 보충해야"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바쁜 일상으로 늘 수면 부족에 시달리는 직장인들에게 주말은 실컷 늦잠을 잘 수 있는 기회의 시간이다.

하지만 이런 주말 늦잠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놓고 아직 찬반이 엇갈리는 편이다.

주말 늦잠이 당뇨병과 심장 질병 위험을 높인다는 부정적인 연구결과가 있는가 하면 어떤 연구에서는 주말에 잠을 보충하면 체중감소에 도움이 된다며 긍정적인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 이 때문에 간혹 주말에 늦잠을 자더라도, 건강상의 효용성에 혼란스럽기만 한 게 사실이다.

그런데 이처럼 단편적인 연구결과를 떠나 전체적인 '삶의 질'로 보자면, 주말에 늦잠을 자는 게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서울대병원이 운영하는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원장 김병관) 가정의학과 오범조 교수와 제주대병원 오윤환 교수 공동 연구팀은 2016년 국민건강영양조사(KNHANES)에 참여한 성인 4천871명을 대상으로 수면시간과 삶의 질을 종합적으로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의학'(Medicine) 최근호에 발표됐다.

수면과 건강 (PG)
수면과 건강 (PG)

[최자윤, 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연구팀은 건강 관련 삶의 질을 ▲ 운동능력 ▲ 자기관리 ▲ 평소활동 ▲ 통증·불편 ▲ 불안·우울 5가지로 측정하는 'EQ-5D' 척도를 사용해 수면시간에 따른 주관적 삶의 질을 계량화한 다음 부족한 수면시간을 주말에 보충할 경우 삶의 질에 어떤변화가 나타나는지를 분석했다.

이 결과 전체 조사 대상자의 44.2%가 주말에 잠을 보충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들의 평일 평균 수면시간은 6.68시간으로 주말에 잠을 보충하지 않는 그룹의 평일 수면시간(7.26시간)보다 0.58 시간 적었다.

반면 주말에 잠을 보충하는 그룹의 주말 평균 수면시간은 8.43시간으로 수면을 보충하지 않는 그룹의 7.03시간보다 1.4시간이 많았다.

연구팀이 제시한 5가지 평가지표에서 문제를 겪고 있다는 응답은 주말에 잠을 보충하지 않는 그룹이 주말에 잠을 보충하는 그룹보다 모두 높았다.

세부적으로는 운동능력의 경우 주말에 잠을 보충하는 그룹에서는 4.5%(113명)만 문제가 있다고 답했지만, 수면을 보충하지 않는 그룹에서는 그 비율이 10.2%(364명)에 달했다. 같은 비교 조건에서 자기관리(0.7% vs 2.5%), 평소활동(1.8% vs 5.4%), 통증·불편(14.4% vs 18.8%), 불안·우울(6.2% vs 8.5%)도 비슷한 차이를 보였다.

연구팀은 이런 분석결과를 토대로 할 때 주말에 수면을 보충하지 않는 사람에게 5가지 평가지표에 문제가 생길 위험도(OR)가 최대 1.63배 높은 것으로 추산했다.

이 중에서도 평일 평균 수면시간이 6시간 미만으로 적을수록, 평소 잠이 드는 시간이 이튿날 새벽에 가까울수록 주말에 잠을 보충하지 않으면 삶의 질이 더욱 크게 떨어졌다는 게 연구팀의 분석이다.

이에 따라 연구팀은 가급적이면 주말에라도 밀린 잠을 보충할 것을 제안했다.

오범조 교수는 "주말에 밀린 잠을 자는 게 한국 성인들의 삶의 질 측면에서 볼 때 더 이롭다는 점을 확인한 데 의미가 있는 연구"라며 "평소 7시간 미만으로 잠을 자거나, 늦게 취침하는 경우라면 주말에 수면을 보충함으로써 하루 평균 7시간에 근접하도록 하면 건강상의 이득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bi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