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지난 4∼5일 발생한 강원도 산불은 민관의 총력 대응으로 비교적 잘 진화됐지만, 이재민들을 지원하고 망가진 지역 경제기반을 살리는 숙제가 남았다. 지난 13일 강원도 고성군 이재민 거처를 찾은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주민들은 "안도와 위로가 증오와 원망으로 변하는 일이 없었으면 한다"며 특단의 지원책을 촉구했다.

강원 산불의 피해 규모는 상당하다. 초기에 산림 피해면적이 530㏊로 집계됐으나, 인공위성 아리랑 3호를 통해 살펴보니 이보다 3배인 1천757㏊가 소실된 것으로 집계됐다. 여의도 면적의 112배가 잿더미가 된 것이다. 피해시설이 3천398곳, 이재민이 539가구 1천160명에 달한다. 주택의 경우 제도적으로 1천400만원을 피해복구비로 지원하지만, 주민들은 턱없이 부족하다고 하소연한다. 14일 전국적으로 내린 봄비를 반가워하면서도 5월 모내기 철과 장마철을 앞두고 산불로 약해진 지반 때문에 산사태가 나지 않을까 우려하는 목소리도 크다.

무엇보다 강원 동해안 지역의 주요 경제기반인 관광 시설과 영농시설의 피해를 복구하고 발길이 끊긴 관광객들을 다시 돌아오게 하는 것도 중요한 과제다. 2016년과 2017년의 경주·포항 지진 때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기는 바람에 지역 주민들은 오랫동안 고통을 겪었다. 강원지역 소상공인들도 한목소리로 "강원지역을 찾아주시는 게 피해 지원"이라고 호소하고 있다.

산불이 발생한 지 열흘이 된 만큼 정부는 피해 현황 파악을 서둘러 마무리하고 이재민과 소상공인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 국민의 성원은 쏟아지고 있다. 전국재해구호협회에는 216억원 이상의 성금이 모였다. 기업들과 연예인들도 동참하고 있다. 동해안 지역에서 워크숍이나 행사를 갖기로 한 기관과 단체도 많다. 덕분에 산불 직후 썰렁했던 속초 주요 관광지가 차츰 활기를 되찾는 모습이라니 반갑다. 재난·재해 지원에 제도적 한계가 있더라도, 정부는 이 총리의 언급대로 "인간의 지혜를 최대한 짜내" 하루빨리 피해를 극복할 묘안을 마련하기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