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울산시, 옛 울주군청사 부지 내달 매입해 개발 본격화

송고시간2019-04-16 07:33

댓글

이채익 의원 "상권 살리고 주민 만족하는 시설 건립 위해 국회 차원 지원"

울산광역시 울주군청(옛 건물)
울산광역시 울주군청(옛 건물)

[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시는 5월 중 울주군과 옛 울주군청사 부지 매입을 위한 매매 계약을 체결하는 등 옛 군청사 개발 사업이 본격화할 전망이다.

16일 울산시의 '옛 울주군청사 부지 매입 추진상황'에 따르면 시는 오는 5∼6월 중 울주군과 옛 군청사에 대한 매매 계약을 체결하고 계약금을 납부한다는 계획이다.

옛 군청사는 공시지가 기준으로 대략 445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울산시는 10년 분할 납부, 울주군은 5년 이하 분납을 주장하지만, 곧 접점을 찾을 것으로 알려졌다.

분할 납부 기간이 정해지면 감정평가가 진행되고, 옛 군청사 부지가 얼마인지 정확한 금액이 나온다. 시와 울주군은 이를 토대로 계약금을 산정할 것으로 보인다.

또 4월 중에는 울산시가 신청한 국토교통부 주관 노후 공공청사 복합개발사업 공모 결과도 나올 예정이다.

이 사업은 주택기금을 받아 옛 군청사에 공공청사와 행복주택을 짓는 사업이다.

행복주택은 대학생·청년·신혼부부 등을 위해 직장과 학교가 가까운 곳이나 대중교통 이용이 편리한 곳에 짓는 임대료가 저렴한 공공임대주택이다.

울산시는 노후 공공청사 복합개발사업에 선정될 경우 5월 중 행정안전부의 투자심사 면제 신청을 하기로 했다.

지자체가 추진하는 사업 중 국비 300억원 미만에 총사업비 500억원이 넘는 사업은 행안부 투자심사를 받아야 하는 데 정부 공모 사업에 선정된 만큼 투자심사 면제를 요청하는 것이다.

이는 조속한 사업 추진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울산시는 옛 군청사 일대를 개발하는 사업에 2023년까지 1천285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울산시는 앞서 지난해 10월 울주군에 부지매각을 요청하고 11월 공유재산관리계획 의회 승인을 얻어낸 바 있다.

울주군도 3월 15일 공유재산관리계획 의회 승인을 얻고 같은 달 26일 부지 및 건물 매각 협의를 시에 요청해 그동안 꾸준히 논의해왔다.

울산시는 앞으로 옛 군청사를 중심으로 도시재생 뉴딜 사업을 펼쳐 공공청사와 행복주택을 짓는 등 청·장년 어울림(문화복지) 혁신 타운을 조성해 지역경제 활력을 높이고 일자리 창출, 지역주민 생활여건 등을 개선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옛 군청사가 지역구인 이채익 국회의원은 "옛 군청사 주변 상권이 다시 살아나고 지역주민 모두가 달라진 지역 환경에 만족할 수 있도록 국회 차원에서도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울산광역시 울주군청(옛 건물)
울산광역시 울주군청(옛 건물)

[연합뉴스 자료사진]

you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