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반도체 업황 언제 반등하려나…충북 수출 넉달째 감소

송고시간2019-04-15 18:0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3월 수출액 19억7천600만 달러…1년 전보다 2.9%↓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충북 기업들의 수출이 전년 대비 넉 달째 감소했다. 지역경제의 심장인 반도체업이 좀처럼 부진의 늪에서 헤어나오지 못하는 영향이 크다.

충북지역 월별 수출입실적 추이 [청주세관 제공]

충북지역 월별 수출입실적 추이 [청주세관 제공]

15일 청주세관에 따르면 도내 기업들은 지난달 19억7천600만 달러를 수출하고 6억500만 달러를 수입해 13억7천100만 달러의 무역수지 흑자를 기록했다.

그러나 지난달 수출액은 1년 전보다 2.9%(5천800만 달러) 줄었다.

전년 대비 전체 수출액이 감소한 건 지난해 12월을 시작으로 4개월째다.

충북 수출의 부진은 효자 품목인 반도체의 업황 불황이 장기화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지난달 반도체 수출은 1년 전보다 12.5% 감소했다. 최근 5개월 연속 하향곡선이다.

다만 반도체업이 전체 수출액의 43.9%를 차지, 여전히 가장 큰 비중을 유지했다.

도내 기업들의 지난달 수입액은 1년 전보다 4.1%(2천400만 달러) 증가했다.

품목별 수입 비중은 반도체 14.1%, 기계류 6.5%, 유기화합물 6.3%, 기타수지 5.6%, 직접소비재 5.3% 순이다.

지난달 충북의 주요 수출국은 홍콩·중국·유럽연합(EU), 주요 수입국은 중국·일본·미국 등이다.

jeonc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