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료 보조 50% 삭감도…총리 "제재로 이란서 오는 유조선 중단"
유전지역, 쿠르드 세력이 통제 …'에너지 자립' 타격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연료 부족에 시달리는 시리아 당국이 석유 시중 유통에 대해 감시·통제를 강화한다.

시리아 정부가 주유소를 대상으로 연료 유통 규제를 강화하고 지역적 공급 불균형을 해소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14일(다마스쿠스 현지시간) 발표한 것으로 국영 사나 통신이 전했다.

이날 정부가 발표한 대책에는 ▲ 공공기관에 대한 연료 공급량 절반 감축 ▲ 이동형 연료 판매대 설치 ▲ 폐업 주유소 영업 재개 등이 담겼다.

최근 다마스쿠스 시내 주유소에는 수시로 대기 차량의 줄이 길게 이어지는 것으로 전해졌다.

당국은 연료 수요를 줄이려고 최근 차량당 연료 보조금 규모를 절반으로 줄였다.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 정권은 연료 부족 사태의 책임을 장기간 이어진 서방의 제재 탓으로 돌렸다.

이날 석유광물자원부는 소셜미디어 계정에 올린 글에서 서방 제재가 시리아 에너지 부문에 타격을 주고 있고, 유조선이 시리아에 오지 못하게 막고 있다고 비판했다.

에마드 카미스 시리아 총리는 시리아에 석유를 공급하는 이란의 유조선이 미국의 대(對)이란 제재로 발이 묶였다고 설명했다.

카미스 총리에 따르면 수에즈운하를 경유해 시리아로 가는 유조선 운항이 지난 6개월간 중단됐다.

시리아 제재에다 이란 제재 부활이 겹치며 최근 몇달 새 시리아 연료 상황이 더욱 악화했다는 뜻이다.

제재의 영향 외에 오랜 내전과 분쟁으로 인해 시리아, 특히 아사드 정권 관할 지역에 연료난이 심화했다.

내전 이전까지 시리아는 걸프지역 석유 부국(富國)만큼은 아니어도 유전을 보유해 자체 수요를 충당하는 '에너지 자립'을 누렸다.

2014년 동부 유전지대가 당시 급격히 세력을 확장한 극단주의조직 '이슬람국가'(IS)의 수중에 떨어졌고, 2016년부터는 미군 주도 국제동맹군을 등에 업은 북동부 쿠르드 세력의 통제 아래 들어갔다.

시리아 주요 유전인 오마르 유전에는 쿠르드 민병대를 주축으로 구성된 '시리아민주군'(SDF)의 기지가 있다.

내전과 극단주의조직의 공격으로 파괴된 유전 시설의 복구도 지연돼 생산·공급량도 감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tre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