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3개 중소제약사 180억원 수출 성사…"해외 진출 컨설팅 덕"

송고시간2019-04-17 11: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복지부·보건산업진흥원, 2019 해외제약전문가 수출계약식

의약품 공장
의약품 공장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해외제약전문가 컨설팅(상담) 사업' 지원을 받은 3개 중소제약사가 중국, 예멘 등에 183억원 규모의 의약품을 수출한다.

복지부는 17일 올해 1분기 수출계약이 성사된 씨엘팜, 제이제이인더스트리, 펜믹스 등 3개 국내 중소기업과 함께 '2019 해외제약전문가 수출계약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3개 제약사는 총 183억원 규모의 의약품을 중국과 예멘, 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 8개국에 수출할 예정이다.

씨엘팜은 입안에서 녹여 먹는 필름 제형으로 개발한 발기부전 치료제 '타다나필'을 5년간 중국에, 펜믹스는 항생제를 예멘에 수출한다.

제이제이인더스트리는 운동 전후 근육 및 관절통을 완화하는 젤 형태 의약품을 예멘, 이라크, 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 8개국에 수출하게 된다.

이번 수출계약은 복지부와 보건산업진흥원이 국내 제약사를 대상으로 진행해 온 해외제약전문가 컨설팅 사업의 성과다. 복지부와 보건산업진흥원은 국내 제약사의 신약 개발과 해외 진출을 촉진하고자 2013년부터 해외의 제약 관련 전문 인력을 국내에 초빙해 교육과 컨설팅을 시행해왔다.

이런 컨설팅을 통해 2013년부터 2018년까지 5건의 신약 개발, 3건의 해외 인허가 획득, 34건의 해외 협력사 발굴 및 수출계약(2천500억원 규모) 등을 성사시켰다.

복지부는 앞으로도 해외 제약전문가를 활용한 국내 제약기업의 해외 진출 지원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해외 전문가와 국내 실무자의 정보 교류 활성화를 위한 정례 연구·발표회를 개최하고 국내 제약사에 컨설팅을 제공할 수 있는 제약산업 핵심전문가(GPKOL, Global Pharma Key Opinion Leader) 인력도 확충하기로 했다. 그동안 온라인 컨설팅에 집중해온 것을 GPKOL 위원이 올해부터는 현장에 직접 방문하고 자문할 수 있도록 개선키로 했다.

jand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