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 격려하려고 입수하던 중 목 다쳐…"의식 돌아와"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김동찬 기자 = 여자 실업 핸드볼팀 SK의 박성립(46) 감독이 부산 송정해수욕장에서 바다로 뛰어들다 사고를 당해 병원치료를 받고 있다.

17일 부산소방본부와 SK 슈가글라이더즈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54분께 부산 해운대구 송정동 송정 관광호텔 앞바다에서 박 감독이 바다로 입수하던 중 사고를 당했다.

박 감독이 입수한 뒤 30초 넘게 물 밖으로 나오지 않자 팀 관계자들이 놀라 구조한 뒤 119에 신고했다.

119가 출동했을 때 박 감독은 모래사장에 누워있었고, 맥박과 호흡이 약한 상태에서 의식을 차리지 못했다.

병원으로 옮겨진 박 감독은 17일 오전 1시께 의식을 회복했다고 구단 관계자가 전했다.

그는 목 부위 신경을 다쳤고 왼쪽 팔에 일부 마비 증상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단 관계자는 "감독님이 챔피언 결정전을 앞두고 선수들과 선전을 다짐하는 의미에서 코치와 함께 바다에 입수했는데 물속에서 무엇인가에 부딪힌 것 같다"면서 "현재 의식을 찾았고 말도 하는 상태"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곧바로 수술 치료를 받을 예정이었지만, 상태가 조금씩 호전됨에 따라 경과를 보고 정확한 수술 시기를 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해당 팀은 오는 18일 2018∼2019 SK핸드볼코리아리그 챔피언전을 앞두고 있다.

이 사고로 SK는 김경진 코치에게 챔피언 결정전 감독대행을 맡겨 팀을 지휘하도록 했다.

사고를 당한 박 감독은 1993년부터 8년간 국가대표로 뛰었으며 2000년 시드니올림픽 등에 출전한 경력이 있다.

read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