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김학의 의혹' 핵심 윤중천 체포…일단 개인비리 혐의 수사(종합3보)

송고시간2019-04-17 19:2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인허가 관련 금품수수·사기 정황…성범죄·뇌물 진술변화 주목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박초롱 기자 = 김학의(63) 전 법무부 차관의 뇌물수수·성범죄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17일 의혹의 핵심인물인 건설업자 윤중천(58) 씨를 전격 체포했다.

'김학의 의혹' 핵심인물 윤중천
'김학의 의혹' 핵심인물 윤중천

(서울=연합뉴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뇌물수수·성범죄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17일 의혹의 핵심인물인 건설업자 윤중천 씨를 체포했다.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수사권고 관련 수사단은 이날 오전 윤씨를 사기 등 혐의로 체포하고 서울동부지검 청사로 압송해 조사 중이다. 수사단은 지난 4일 윤씨 사무실 등 10여 곳을 압수수색한 뒤 그의 최근 사업상 행적을 추적해왔다. 사진은 2013년 7월 10일 성접대 의혹으로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 실질심사에 출석하는 윤 씨. [연합뉴스 자료사진]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수사권고 관련 수사단(단장 여환섭 검사장)은 이날 오전 7시께 사기 등 혐의로 윤씨를 체포하고 서울동부지검 청사로 압송해 조사 중이다.

수사단은 윤씨를 소환하지 않고 이날 서울 양재동 윤씨의 주거지 근처에서 곧바로 체포영장을 집행했다. 수사단 관계자는 "출석에 응하지 않았거나 그럴 우려가 있는 점을 소명해 체포영장을 발부받았다"고 말했다.

수사단은 지난 4일 윤씨 사무실 등 10여 곳을 압수수색한 뒤 그의 최근 사업상 행적을 추적해왔다.

수사단은 윤씨 주변 인물들을 광범위하게 조사하는 과정에서 공소시효가 남아있는 윤씨의 개인비리 혐의를 다수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씨는 최소 수억원대 사기 혐의와 함께 건축 인허가 문제 등을 해결해주는 대가로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윤씨에게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공갈 등 혐의가 적용됐고 뇌물·성범죄 관련 혐의는 일단 제외됐다.

수사단은 윤씨가 2008∼2009년 강원도 홍천의 골프장 개발 비용 명목으로 30여 억원을 투자받은 과정에 사기 혐의가 있는지 살펴보고 있다.

윤씨는 2010년 10월까지 회원제 골프장 인허가를 책임지겠다는 내용의 약정서를 써주고 S사와 L사 등으로부터 모두 33억원을 투자받았다. 인허가를 받지 못하면 투자금을 돌려주겠다고 약속했으나 사업이 무산된 뒤에도 돈을 돌려주지 않아 윤씨가 공동대표로 있던 D사가 투자자들로부터 민사소송을 당했다.

윤씨는 사업 편의상 D사 공동대표로 이름을 올리면서 법인카드 대금과 자동차 렌트비 등을 책임지기로 했지만 2010년 10월께부터 제대로 결제하지 못해 D사로부터 빚 독촉을 당하기도 했다.

수사단은 윤씨가 횡령 등 혐의로 수사를 받던 지인으로부터 "검찰에 사건을 청탁해주겠다"는 명목으로 금품을 챙긴 단서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중천 뇌물거래 정황 일부 포착…직권남용 수사도 탄력 (CG)
윤중천 뇌물거래 정황 일부 포착…직권남용 수사도 탄력 (CG)

[연합뉴스TV 제공]

수사단은 윤씨가 한때 공동대표로 재직한 건설업체 D사 관계자, 윤씨 친인척들이 이사로 이름을 올린 C영농조합법인과 거래한 업체 임직원 등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윤씨가 지난해 5월까지 대표로 재직한 또다른 건설업체 D사 관계자들은 최근 검찰 조사에서 윤씨가 공사대금 등 회삿돈을 개인적으로 빼돌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단은 윤씨를 상대로 일단 개인 비리 혐의를 조사한 뒤 체포시한 48시간이 경과하는 오는 19일 오전까지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윤씨가 전격 체포됨에 따라 사건의 본류에 해당하는 김 전 차관의 뇌물수수·성범죄 의혹 수사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윤씨는 2013년 검찰·경찰 수사에서 김 전 차관과의 연관성을 부인했으나 최근 검찰과거사 진상조사단에는 김 전 차관에게 금품을 줬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자신이 소유한 강원 원주시 별장에서 김 전 차관을 비롯한 유력 인사들에게 성접대를 제공했다는 의혹의 당사자이기도 하다.

구속될 경우 그가 김 전 차관의 뇌물·성범죄 의혹과 관련해 보다 진전된 진술을 내놓을 가능성이 있다.

윤씨는 2013년 수사 당시 굴비판매업자 등을 속여 1억1천여만원을 받아내고 원주 별장 경매를 방해한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 됐다. 그러나 김 전 차관과 함께 여성들을 성폭행한 의혹에 대해서는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여환섭 단장을 포함해 검사 13명으로 출범한 수사단은 최근 검사 1명을 추가로 파견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dad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