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하는 학생선수, 운동하는 일반학생' 주제로 17개 시도 장학사 간담회 개최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스포츠혁신위원회(위원장 문경란)가 학교 스포츠 정상화를 위한 대책을 마련하려고 현장의 의견을 수렴했다.

스포츠혁신위원회는 17일 오전 서울 용산구 용산동 국립중앙박물관 교육관 2강의실에서 17개 시도 체육 담당 장학사들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지난 2월 체육 분야의 구조개혁 과제를 발굴하기 위해 민간 주도로 출범한 스포츠 혁신위는 ▲스포츠인권 ▲학교스포츠정상화 ▲스포츠선진화·문화 등 3개 분과위원회를 구성해 활동해 왔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3개 분과위 중 학교스포츠 정상화 분과가 '공부하는 학생선수, 운동하는 일반 학생'을 주제로 논의를 벌였다.

간담회에는 시도 체육 장학사 30여 명과 교육부 등 관계 부처 담당자, 혁신위 위원 등이 참석했고, 학생선수가 학습권과 인권을 바탕으로 운동을 잘할 수 있게 하는 방안과 관련한 의견을 나눴다.

혁신위는 앞으로 다양한 현장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해 체육계 구조 혁신을 위한 권고문을 마련할 계획이다.

chil881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