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노이 결렬' 여파로 남북교류 사실상 '올스톱'…北, 실무협의 제안에 무응답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고려시대 궁궐터인 개성 만월대 공동발굴에 필요한 장비에 대한 제재가 면제되면서 중장비가 없어 어려움을 겪은 발굴 작업이 한층 수월해질 전망이다.

그러나 북미협상 교착 여파로 전반적인 남북관계가 좀처럼 답보 상태를 벗어나지 못하는 상황이어서 발굴사업이 재개되려면 다소 시간이 걸릴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는 16일(현지시간) 오후 한국 정부가 신청한 개성 만월대 남북 공동발굴을 위한 장비의 대북반출에 대한 제재면제를 승인했다.

장비나 물품의 구체적 목록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발굴이나 유물 보존·복원에 필요한 굴삭기와 트럭 등의 장비라고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밝혔다.

이 대변인은 향후 남북간 협력을 통해 물자 반출을 추진해 나가겠다며 "필요한 절차들을 북측과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남북역사학자협의회는 북측과 공동으로 2007년부터 모두 7차례에 걸쳐 고려의 정궁(正宮)인 개성 만월대 발굴조사를 벌였다. 이 과정에서 남북관계 부침에 따라 발굴 중단과 재개가 반복됐으며, 지난해 10월부터 12월까지 8차 조사가 진행됐다.

이 기간 남북은 만월대 궁궐터 25만㎡ 중 서부건축군 3만3천㎡를 조사해왔으며, 이 중 1만9천㎡에 대해 조사를 통해 건물터 약 40동과 축대 2곳, 대형 계단 2곳, 금속활자 등 유물 1만6천500여 점을 확인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미국 워싱턴DC에서 한미 워킹그룹 회의를 열고 만월대 공동발굴 사업에 대한 제재면제와 관련, 미국과 사전 협의를 거쳤다.

이번 제재면제 승인으로 앞선 발굴 작업 당시 한미 간 협의가 잘 안 돼 반입하지 못했던 기계류 등을 반입할 수 있게 됐다.

실제로 과거 중장비 없이 발굴조사가 이뤄지면서 작업이 좀처럼 속도를 내지 못했고, 부상자도 발생했다는 것이 역사학자협의회 측 설명이다.

제재 면제로 여건은 좋아졌지만, 발굴작업 재개 시점은 불투명한 상황이다.

역사학자협의회는 지난 2월에 이어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인 지난달 초에 북측 민족화해협의회(민화협)에 발굴사업 재개를 위한 실무협의를 잇달아 제안했지만, 북측으로부터 회신을 받지 못했다.

실제 북측은 최근 남북관계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면서 대부분 교류협력 사업에서 진척이 없는 상황이다.

앞서 정부는 이산가족 화상상봉 개최를 위해 대북반출 장비에 대해서도 국제사회의 제재면제 절차를 완료하고, 국내 화상상봉장 13곳에 대한 개·보수 작업에 착수했다.

하지만 남북 간에는 아직 화상상봉 추진 등을 위한 본격적인 의견 교환도 이뤄지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역사학자협의회 관계자는 "(이번 제재면제로) 전에는 가지고 갈 수 없었던 장비를 원활히 가져가게 돼 환경은 좋아졌지만, 좀 기다려야 하는 상황인 것 같다"며 "(북측의 회신을) 기다리는 동안에는 이전보다 좀 더 체계적으로 진행하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상민 대변인은 "만월대 공동발굴사업이 조속히 재개되어 민족 동질성 회복에 기여하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shin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