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농촌진흥청은 사물인터넷 기술을 적용해 빠르고 간편하게 대장균군과 대장균을 확인할 수 있는 '스마트 대장균(군) 간편 검출기'를 개발해 보급한다고 17일 밝혔다.

농진청은 앞서 2017년 대장균군·대장균 간이 검출 장치를 개발했다.

스마트 대장균(군) 간편 검출기는 기존에 개발한 장치에 사물인터넷 기술을 접목해 장치에 있는 카메라로 검사 결과를 촬영하고 판독해 휴대전화로 실시간 전송할 수 있다.

농진청은 시료의 오염도에 따라 차이는 있으나 보통 12∼18시간 이내에 대장균(군)을 검출할 수 있으며 분석 비용이 기존 검출법의 10분의 1 정도에 불과해 경제적이라고 소개했다.

류경열 국립농업과학원 유해생물팀장은 "스마트 대장균(군) 검출기가 보급되면 농산물 생산·가공 현장, 대량급식소 등의 위생 상태를 빠르고 쉽게 확인할 수 있어 국민 식생활 안전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sungjinpar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