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박영선 "'김학의 CD' 언급은 우발적…기억 더듬는 수준"

송고시간2019-04-17 10:2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7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김학의 CD' 관련 내용을 언급한 것에 대해 "정말 우발적인 것"이라며 "(민주평화당) 이용주 의원이 연거푸 세 번 질문해서 그냥 조금 얘기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박영선 장관
박영선 장관

사지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지난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는 모습.

박 장관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인사청문회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관련된 김학의 CD를 이야기해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심기를 건드린 것이 아니냐'는 물음에 이같이 답했다.

박 장관은 "'김학의 CD' 이야기가 나올 줄 전혀 몰랐고, 그래서 이 의원에게 '왜 질문했느냐'고까지 했다"면서 "만약 한국당 생각처럼 전략적인 것이었다면 탄탄하게 답변했겠지만, 그냥 기억을 더듬는 수준이었다"고 말했다.

한국당 의원들의 인사청문 집중 공세에 대해서는 "각오는 했지만 너무 많이 나간 것이 아닌가 본다"라고 말했다.

특히 "황 대표에게는 법무장관 시절부터 깍듯이 했고, 나경원 원내대표와는 고민을 나누는 사이였는데 조금 섭섭했다"면서 황 대표와 나 원내대표로부터 장관 취임 후 축하 인사를 받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지금 (국회) 인사청문회는 후보자를 죄인처럼 여기면서 시작됐다"면서 "'당신이 죽어야 우리가 산다'는 시각으로 청문회를 하는 것은 조금 개선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는 견해를 보였다.

국회의원과 장관의 차이점을 묻는 말에는 "국민의 목소리를 듣고, 국민을 위해 일해야 한다는 목표가 분명한 것은 비슷하다"라면서 "다만 장관은 (국회의원처럼) 말싸움을 안 해도 된다는 것이 한 가지 좋은 점"이라고 밝혔다.

viv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