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산나물과 착각하기 쉬운 독초 15종…구별하는 시스템 구축

송고시간2019-04-17 12: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국립생물자원관, 유전자 신분증 정보 시스템 개발

산나물과 독초 유전자 신분증(DNA 바코드) 구축 이미지
산나물과 독초 유전자 신분증(DNA 바코드) 구축 이미지

[환경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생김새가 서로 비슷한 산나물과 독초를 구별할 수 있는 유전자 신분증(DNA 바코드) 정보 시스템을 최근 구축했다고 17일 밝혔다.

DNA 바코드는 종마다 다르게 나타나는 유전자 정보인 아데닌(A), 티민(T), 구아닌(G), 사이토신(C) 등 4가지 염기 서열을 4진법으로 구성한 일종의 신분증이다.

이는 생물 종의 오·혼용을 방지하는 과학적인 근거로 쓰인다.

지난해 국립생물자원관 연구진은 최근까지 우리나라에 분포하는 독초 중 산나물로 착각해 중독 사례가 있는 15종과 이들과 생김새가 비슷한 산나물 13종을 대상으로 유전자 정보를 분석했다.

분석 결과 산나물로 오인되는 독초 15종의 유전자 염기 서열은 생김새가 비슷한 산나물과 서로 다른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시스템은 독초를 먹었을 경우 신속하고 정확하게 원인 식물을 감별하는 진단 키트 등을 개발하는 데 쓰일 수 있다고 국립생물자원관은 전했다.

김진석 연구사는 "사람이 섭취한 독초를 (구토 등으로) 끄집어낸 뒤 이번 시스템을 활용하면 해당 독초의 종류를 판별할 수 있다"며 "이후 효과적으로 대응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산나물과 생김새가 비슷해 감별이 필요한 독초
산나물과 생김새가 비슷해 감별이 필요한 독초

[환경부 제공]

ksw08@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