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서울시는 영화 '걸캅스'와 여성안전 정책을 홍보하는 캠페인을 벌인다고 17일 밝혔다.

주연 배우인 라미란과 이성경은 29일 서울시 '안심귀가스카우트'로 변신해 여성 신청자와 집까지 동행한다. 두 배우는 서울시 여성안심 3종 세트(여성 안심귀가스카우트, 여성안심보안관, 안심이 애플리케이션) 홍보 영상에도 출연한다.

영화 '걸캅스' 측은 소셜미디어(SNS) 채널에 캠페인 포스터를 게재하고, 서울시는 5월 3일까지 안심귀가 서비스와 안심이 앱 이용 후기를 남긴 시민에게 '걸캅스' 예매권을 증정한다.

'걸캅스'는 디지털 성범죄에 맞서는 여자 형사들의 활약을 그린 영화로, 5월 9일 개봉한다.

okk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