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색 양복에 노타이 차림…"혐의 부인하느냐" 질문엔 침묵

(수원=연합뉴스) 최종호 류수현 기자 =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 씨가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17일 경찰에 출석했다.

박 씨는 이날 오전 10시께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검은색 양복에 노타이 차림으로 승합차에서 내려 취재진 100여명 앞에 마련된 포토라인에 섰다.

이어 "있는 그대로 성실히 조사 잘 받고 나오겠다"고 말했다.

"혐의를 부인하느냐", 황하나가 마약을 강요하고 투약했다고 진술했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 등 취재진 질문에는 답하지 않고 경찰청 안으로 들어갔다.

박유천 "있는 그대로 성실히 조사받겠다"…마약투약 혐의로 경찰 출석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박 씨는 앞서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돼 경찰 수사를 받고 구속 상태로 검찰에 송치된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 씨와 올해 초 필로폰을 구매해 황 씨의 서울 자택 등에서 함께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황 씨 수사 과정에서 박 씨와 함께 마약을 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박 씨에 대한 수사를 진행해왔다.

경찰은 지난주 박 씨가 기자회견을 자청해 자신은 결코 마약을 한 적이 없다고 정면 반박했으나, 통신 수사 등을 통해 황 씨 진술에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하고 전날 박 씨의 경기도 하남 자택과 차량, 휴대전화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

이날 조사에서는 우선 박 씨 측의 입장을 들어보고 이후 그동안 확보한 증거를 바탕으로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해 추궁할 방침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조사는 이날 오후 늦게까지 이뤄질 전망이다.

지난 10일 기자회견에서 자신의 혐의에 대해 전면 부인한 박 씨는 여전히 같은 입장을 유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 씨와 황 씨는 과거 연인 사이로 박 씨는 지난 2017년 4월 황 씨와 같은 해 9월 결혼을 약속했다고 알렸지만, 이듬해 결별했다.

zorb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