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췌장암, 발견 늦어도 항암치료 후 수술하면 생존기간 늘어"

송고시간2019-04-17 10:4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아산병원, 췌장암환자 135명 분석…"조기발견 수술 성적과 대등"

췌장암 수술 중 방사선치료
췌장암 수술 중 방사선치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생존율이 낮아 '절망의 암'으로 불리는 췌장암을 늦게 발견하더라도 항암치료 후 수술을 하면 생존 기간을 늘릴 수 있다는 국내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아산병원 간담도췌외과 김송철·종양내과 류백렬·유창훈 교수팀은 2005∼2017년 병원에서 항암 요법으로 치료한 뒤 췌장암 수술을 받은 국소 진행성 췌장암 환자 135명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7일 밝혔다.

국소 진행성 췌장암은 암이 주변 림프절, 혈관 등으로 침범해 수술이 힘든 경우다. 연구팀이 국소 진행성 췌장암 환자에게 항암치료를 먼저 한 후 수술로 암을 절제한 결과, 평균 생존 기간이 29.7개월로 나타났다.

이는 늦게 발견한 췌장암도 항암치료 후 수술을 하면 생존 기간이 초기에 발견해 치료한 경우와 거의 대등하다는 점을 확인한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초기 췌장암의 경우 수술 후 평균 생존 기간이 보통 24∼28개월 정도다.

연구팀은 국소 진행성 췌장암으로 진단됐지만, 항암치료를 시행하지 않고 바로 수술을 받은 환자 359명의 치료 경과도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수술 후 평균 17.1개월 동안 생존한 것으로 나타났다. 항암치료 후 수술을 받은 환자들이 평균적으로 약 1.7배 더 오래 생존한 것이다.

수술 후 합병증 발생률도 항암치료 후 수술을 받은 환자들이 훨씬 적었다.

바로 수술을 받은 국소 진행성 췌장암 환자 중 약 38%에서 크고 작은 합병증이 발생했지만, 항암치료를 먼저 받고 수술을 받은 환자는 약 27%에서 합병증이 발생했다.

류 교수는 "암이 진행돼 바로 수술을 받을 수 없던 췌장암 환자들도 포기하지 말고 적극적으로 항암치료에 임하면 생존 기간이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암'(Cancers)에 최근 게재됐다.

aer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