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영화 감독 100명이 100초짜리 기념 영상 100편 제작
한국영화100년기념사업추진위원회, 사업 경과보고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올해 10월 27일은 한국영화 탄생 100주년이 되는 날이다. 한국 최초의 영화로 꼽히는 '의리적(義理的) 구토(仇討)'가 1919년 10월 27일 단성사에서 처음 상영됐다. 신파극단 신극좌를 이끈 김도산이 각본·감독·주연을 맡은 작품으로, 당시 단성사 사장이던 박승필이 제작비를 대 극장에 걸렸다. 영화계는 이 작품이 상영된 날을 한국영화 기점으로 보고 '영화의 날'로 제정해 해마다 기념한다.

100주년이 된 올해 10월 27일에는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대대적인 기념행사가 열린다. '의리적 구토'를 모티프로 한 기념공연과 영화 촬영현장 재현, 타임캡슐 봉인식 등이 진행된다. 전날인 26일에는 광장 곳곳에서 전시와 함께 한국영화음악 축제가 펼쳐진다.

이장호·장미희 한국영화100년기념사업추진위원회 공동위원장은 17일 서울아트시네마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런 내용의 사업경과를 공개한다.

주요 사업 내용을 살펴보면 한국영화 감독 100명이 한국영화 100년을 기념하는 100초짜리 영상 100편을 제작한다. 추진위는 "한국영화 100년 기념행사 전 100일부터 매일 한편씩 유튜브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상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국영화 100년 역사의 주요 사건과 인물 등을 담은 다큐멘터리 제작과 더불어 단행본 출판물, 인명사전도 출판된다. 한국영화 탄생 100년 기념 우표도 발행된다.

10월 중에는 세계 각국 한국영화학자 등이 참석해 한국영화 탄생과 기원을 살펴보는 국제학술세미나도 열린다.

해외에도 한국영화 100년을 알린다. 추진위는 국내 영화제뿐만 아니라 해외 영화제와 연계해 특별상영회를 여는 한편, 세계 각 지역 재외공관에서 한국영화 100년을 기념하는 특별상영회를 열 계획이다.

한국영화 역사에서 중요한 필름 영화를 발굴해 디지털로 복원하는 작업도 추진한다. 추진위는 "남북문화 교류가 활성화해 영화 분야 교류가 추진되면 북한에 남아있을 가능성이 큰 이만희 감독 '만추', 나운규 감독의 '아리랑' 필름을 찾아 디지털로 복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fusionjc@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