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광주 밖에서 5·18 민주화운동을 가르치는 교사들을 위한 직무연수가 시작된다.

광주시교육청은 오는 18일 인천 교원 70여명을 시작으로 올해 전국 9개 지역 교원 500명을 초청해 5·18 민주화운동 교육 직무연수를 한다고 17일 밝혔다.

올바른 역사 인식에 필요한 교육과 경험의 기회를 제공해 5·18 전국화를 앞당긴다는 취지로 추진하는 연수다.

시교육청은 말과 글을 넘어 역사적 현장에서 다양한 경로의 체험 기회를 만들기로 했다.

광주 트라우마센터와 함께 5·18 유가족과 교사들의 만남을 주선하고 오월극 전문 극단 토박이 공연도 관람한다.

광주 교사가 진행하는 사적지 안내, 특강, 수업사례 발표도 연수 프로그램에 포함됐다.

오경미 시교육청 민주시민교육과장은 "교사들이 먼저 5·18 역사를 제대로 배우고, 그 가치를 인식하게 되면 역사 왜곡이 반복되지 않고 5·18의 전국화 또한 자연스럽게 이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sangwon700@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