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8댓글페이지로 이동

진주 아파트 방화·흉기난동 40대 조현병 전력…경찰, 동기 수사

송고시간2019-04-17 10:31

댓글8댓글페이지로 이동

10대 등 사망자 5명 1∼2층서 발견…부상자 일부는 옥상으로 대피

수갑 찬 진주 아파트 방화·살해 용의자
수갑 찬 진주 아파트 방화·살해 용의자

(진주=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진주 아파트 방화·살해 혐의를 받는 안모(42)씨가 17일 오후 경남 진주경찰서 진술녹화실에서 나오고 있다.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17일 경남 진주 아파트에서 방화 뒤 흉기 난동을 부려 10여명을 숨지거나 다치게 한 40대 남성이 과거 조현병을 앓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이날 체포된 A(42)씨가 조현병을 앓은 적이 있다는 진술을 주변인들로부터 확보하고 병원 기록을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4시 29분께 진주 가좌동 한 아파트 4층 본인 집에 불을 지른 뒤 계단으로 대피하는 이웃 주민들을 상대로 흉기 2개를 마구 휘두른 혐의를 받고 있다.

A씨의 흉기 난동으로 10대 여자 2명과 50∼70대 3명이 1층 입구·계단, 2층 복도에서 치명상을 입고 쓰러진 채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모두 숨졌다.

'묻지마 칼부림'의 공포...진주 아파트서 방화·흉기난동/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흉기로 인한 부상자 5명은 주차장과 1층 입구 등에서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 밖에 8명은 화재 연기를 마시거나 과호흡 등으로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이들 중 일부는 A씨를 피해 옥상으로 대피했다가 구조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 주변인들에게서 A씨가 조현병을 앓았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병원 진료 기록 등을 확인하고 있다"며 "정확한 범행 동기를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진주 아파트 방화 난동사건 현장
진주 아파트 방화 난동사건 현장

(진주=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17일 오전 경남 진주시 가좌동 한 아파트 방화 난동 사망 사건이 발생한 현장. 아파트 출입구 바닥에 사건 당시 끔찍한 상황을 대변하는 듯 주민들의 핏자국이 곳곳에 가득하다. 이 사건으로 현재까지 주민 5명이 숨지고 13명이 다쳤다.

ks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