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금감원 작년 표본 감리 지적률 50.6%로 '껑충'

송고시간2019-04-17 12: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년보다 20.7%포인트 상승…"바이오 연구개발비 감리 영향 커"

금감원 작년 표본 감리 지적률 50.6%로 '껑충' - 1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지난해 제약·바이오기업 연구개발비에 대한 회계감리 등으로 감리 지적률이 대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상장사 77곳을 대상으로 표본감리를 벌인 결과 39곳에서 지적 사항이 적발돼 지적률이 50.6%에 달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전년 지적률(29.9%)보다 크게 높아진 수준이다.

금감원은 "지난해 제약·바이오기업에 대한 연구개발비 등 표본 선정 시 분식 위험 요소가 높은 회사 비중이 확대된 데 따른 것"이라고 지적률 급등의 이유를 설명했다.

최근 3년간 상장사 212곳에 대한 표본감리 결과 지적률은 평균 38.2%였다.

다만 59곳에 대한 혐의감리 결과 지적률은 86.4%였다.

최근 3년간 감리종류별 감리결과 지적률
최근 3년간 감리종류별 감리결과 지적률

[금융감독원 제공]

표본감리는 표본 추출 방법으로 감리 대상을 선정해 실시하는 감리이고, 혐의감리는 외부제보 등으로 혐의 사항을 사전 인지해 실시하는 감리다.

최근 3년간 전체 감리에서 당기손익·자기자본 등 기업가치에 영향을 미치는 핵심사항의 지적 비중은 평균 70.5%였다. 나머지는 특수관계자 거래, 담보제공, 지급보증 주석미기재 등과 관련된 것이다

핵심사항 지적 비중은 2016년 63.2%에서 2017년 70.6%, 지난해 75.0%로 증가세를 보였다.

금감원은 테마 등 회계부정 위험요소에 대한 중점심사와 더불어 투자자 의사 결정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핵심사항 등에 대해서는 재무제표 전반을 살펴보는 일반심사도 강화할 방침이다.

회계위반 유형별 적발현황
회계위반 유형별 적발현황

[금융감독원 제공]

최근 3년간 감리를 받은 회사에 대한 지적사항 가운데 외부 공표대상이 되는 중과실 이상 지적 비중은 49.2%였다.

또 회계법인 지적 건수는 164건이고 이 중 삼일, 삼정, 안진, 한영 등 4대 회계법인에 대한 지적 건수는 55건(33.5%)이었다.

감리결과 지적받은 공인회계사는 420명이며 연도별로는 2016년 108명에서 지난해 199명으로 늘었다.

회계법인·공인회계사에 대한 조치현황
회계법인·공인회계사에 대한 조치현황

[금융감독원 제공]

kak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