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농림어업조사 결과' 발표…10명 중 6명은 60세 이상

(세종=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농촌에서 일하는 10명 중 6명은 60세 이상인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1년간 농촌 인구는 70세 이상만 증가했을 뿐 나머지 연령대에서는 모두 감소해 고령화가 더욱 가속하고 있다.

다만 농업의 규모화가 진행됨에 따라 농축산물 판매 수입이 연간 1억원 이상인 농가의 비율은 증가했다.

통계청이 17일 발표한 '2018년 농림어업조사 결과'를 보면 작년 12월 1일 기준으로 농가는 102만1천가구로 1년 전보다 2만1천가구(2.0%) 감소했다. 농가 인구는 231만5천명으로 역시 10만7천명(4.4%) 줄었다.

통계청은 노인들이 고령으로 농업을 포기하거나 전업해 농가 인구 감소세가 계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체 대비 농가의 비율은 5.2%, 농가 인구의 비율은 4.5%로 각각 전년보다 0.2%포인트씩 감소했다.

농가가 가장 많은 시·도는 경북(17만6천가구)으로 전체 농가의 17.3%가 몰려 있었다. 시·군·구 기준으로는 제주 제주시(1만8천가구, 1.8%)에 가장 많았다.

농가 인구 분포를 보면 70세 이상이 전체의 32.2%(74만5천명)로 가장 많았다. 이들 인구수는 전년보다 2.0% 증가했다.

그러나 60대 이하 모든 나이 구간에서는 인구가 감소했다.

이로 인해 농가의 고령인구(65세 이상) 비율은 44.7%로 전년보다 2.2%포인트 증가했다.

이는 전국 고령인구 비율(14.3%)의 3배를 웃도는 것이다.

60대(28.3%)와 70세 이상을 합한 비율은 58.0%였다. 농촌 인구 10명 중 6명은 60세 이상인 셈이다.

농가 경영주 평균 연령도 67.7세로 전년보다 0.7세 올라갔다. 경영주 평균 연령은 2015년 65.6세, 2016년 66.3세, 2017년 67.0세 등으로 빠르게 높아지고 있다.

농가의 주된 가구 유형은 2인 가구로 전체 농가의 54.8%(56만가구)를 차지했다.

전년과 비교하면 1인 가구는 3.5% 증가했지만 2인 가구(-0.1%), 3인 가구(-5.7%), 4인 가구(-12.7%), 5인 이상 가구(-13.7%)는 감소했다.

농가당 평균 가구원은 2.3명으로 전년과 같은 수준이었다.

경지 규모를 보면 1.0㏊(헥타르, 1㏊=0.01㎢) 미만 농가가 71만4천가구로 전체 농가의 70.0%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3.0㏊ 이상 농가는 7만8천가구로 전체의 7.7% 수준이었다.

연간 농축산물 판매금액이 1천만원 미만인 농가는 66만2천가구로 전체 농가의 64.9%를 차지했고 1억원 이상 농가는 3만6천가구(3.6%)로 나타났다.

전년과 비교해 1억원 이상 농가는 8.8%, 5천∼1억원은 4.5% 증가했지만 120만∼1천만원 농가는 8.9% 감소했다.

정구현 통계청 농어업통계과장은 "농촌 인구는 줄지만 고령화는 심화하는 구조가 꾸준히 계속되고 있다"며 "다만 규모화에 따라 판매 수입 1억원 이상인 농가의 비율은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어가(해수면 어업)와 어가 인구는 각각 5만2천가구, 11만7천명으로 전년보다 1천300가구(2.5%), 4천900명(4.0%) 감소했다.

어가 인구는 60대(28.6%)가 가장 많았다. 고령인구 비율은 36.3%로 전년보다 1.1%포인트 증가했다.

전년과 비교하면 역시 70세 이상(2.9%)에서만 증가하고 나머지 연령대에서는 모두 줄었다.

임업 가구와 인구는 각각 8만2천가구, 18만9천명이었다. 전년보다 1천800가구(2.1%), 6천300명(3.2%) 감소했다.

임업 가구 인구는 70세 이상이 5만4천명(28.7%)으로 가장 많았다. 고령인구 비율은 42.3%로 전년보다 1.9%포인트 증가했다.

2vs2@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