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 조사결과…'기성세대' 보는 부정적 시각 늘어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젊은 층에서 결혼을 하거나 자녀를 낳아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합계출산율이 1.0명 아래인 0.98명으로 떨어지며 '인구절벽'이 현실화하는 가운데 출산율 높이기 위해서는 출산 자체에 대한 지원을 넘어 교육비 등 자녀를 키우는 경제적 부담을 덜어줘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17일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이 낸 2018년 '청년 사회·경제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만 15∼39세 남녀 3천13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결혼을 해야 한다'는 질문에 응답자 42.9%만 결혼 의향을 보였다.

이는 2016년 조사결과인 56.0%에 비해 많이 감소한 것이다.

남성 45.4%는 결혼 의향을 보였지만 여성은 40.2%로 상대적으로 낮았다.

'출산 의향'을 묻는 말에도 44%만이 긍정적인 반응을 보여 전년 조사 때인 54.1%보다 10%포인트 이상 줄었다. 연령대별로는 20대의 출산 의향이 38.9%로 만 15∼19세(45.1%), 30대(47.0%)와 큰 차이를 보였다.

출산 시기 역시 2017년 조사 때보다 다소 높아진 32세로 조사됐다.

출산율 제고를 위한 정부의 최우선 정책으로 '자녀의 교육비 부담완화'가 제1순위로 꼽혔다. 이어 '출산휴가 장려 및 배우자 출산휴가 확대', '가구의 소득 증대', '가구의 주거 부담 완화', '임신 및 출산 진료비 지원 확대' 등이 뒤를 이었다.

연구원 측은 "단순히 출산장려금이라는 출산 자체에 대한 단기적 지원책으로는 한계가 있으며, 공교육 및 사교육비 부담 완화, 육아 지원 등 출산 이후 아이를 키우는 과정의 부담을 경감시켜주는 장기적 관점의 정책 전환을 요구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취업과 관련해 중소기업 취직 의향을 묻는 말에는 응답자의 63.9%가 취직 의사를 보여 전년도 조사 때보다 4.8%포인트 소폭 상승했다.

연구원 측은 "연령별로는 20대에서 중소기업 취업의향이 69.9%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며 "계속되는 취업난 속에 눈높이를 다소 낮춘 것으로 해석된다"고 밝혔다.

조사 대상자 57.8%는 본인 명의 주택을 장만하는데 10년 이상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또 건강검진 수검률은 전체 38.1%를 보였다. 직장인으로서 법정 건강검진 대상자가 다수 포함된 30대에서는 53.2%로 높았지만 10대는 17.7%, 20대도 27.3%로 수검률이 한참 낮았다.

기성세대를 놓고서는 '우리 사회를 이끌어가는 핵심세대'라는 말에 67.7%가 동의했지만 '노력에 비해 더 큰 혜택을 누린다'는 답이 34.5%, '다른 세대에 대한 배려가 없다'는 시각도 31.6%로 조사됐다.

기성세대에 대한 이런 부정적인 반응은 2017년 조사 때 22.5%, 21.5%에서 각각 높아진 것이다.

eddi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