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7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유연근로제도 도입 사례 공유 세미나'를 열었다.

과기정통부는 "주52시간 노동시간 단축 정착에 대한 정보통신기술(ICT) 업계의 인식을 높이기 위해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설명했다.

네이버는 작년 8월부터 포괄임금제 폐지와 함께 선택적 근로시간제를 도입·운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SK텔레콤[017670]은 작년 4월부터 전체 구성원을 대상으로 2주 단위 선택적 근로시간제를, R&D(연구개발) 등 특정 조직은 올해 3월부터 4주 단위 선택적 근로시간제를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우아한형제들'은 월요일 오후 1시 출근을 포함한 주35시간 근무제를 운영하고 있으며 팀별 탄력적 근로시간제와 함께 재택근무, 임신기 자율선택근무 등을 도입했다고 밝혔다. 밸런스히어로는 외국기업과 업무를 위해 선택적 근로시간제의 하나인 '시차출퇴근제'를 운영하고 있다.

용홍택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유연근로제를 성공적으로 도입한 모범 사례가 확산해 기업의 생산성과 근로자의 삶의 질이 향상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su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