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충북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마사지 업소를 차려 놓고 태국 여성을 고용해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로 조직폭력배 A(41) 씨 등 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들은 청주시 서원구에 태국식 마사지 업소를 차린 뒤 불법체류 신분인 태국 여성 4명을 고용해 유사 성행위를 알선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태국 여성 4명을 출입국관리사무소에 인계하고, A 씨 등은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jeonc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