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프란시스코 2019년 4월 17일 PRNewswire=연합뉴스) 전 세계적인 라이브 및 인터랙티브 부동산 경매 업계를 이끌어가는 기업 윌리엄스 앤 윌리엄스(Williams & Williams)가 6월 1일 토요일, 샌프란시스코의 역사적인 건물들에 대한 실시간 온라인 경매를 개최한다는 소식이다. 윌리엄스 앤 윌리엄스의 대변인에 따르면, 131 프랭클린 스트릿에 위치한 해당 건물은 임직원들 및 그 가족들을 미국으로 이주시키고자 하는 다수의 외국 독립체들에 특별히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윌리엄스 앤 윌리엄스의 EVP 인 폰타나 핏츠윌슨(Fontana Fitzwilson)에 따르면 해당 4층 다용도 건물은 전 세계적으로 높은 인지도를 보유하고 있는 CIAS(Chinese International American School)와 FAIS(French American International School) 옆에 위치해 있다. 현재 9,580ft² 내외의 해당 건물은 추가로 4층의 주거 시설을 구축할 수 있도록 되어 있다. "헤이스 밸리 지구에 위치한 해당 건물 주변에는 새로운 SF 재즈 센터,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데이비스 심포니 홀(Davies Symphony Hall) 그리고 트위터, 돌비, 우버, 위워크를 포함하는 국제 테크 기업들이 도보거리에 위치해 있다. 해당 건물이 위치한 거리의 건너편에는 프랑스계 미국인 학교와 중국계 미국인 학교가 위치해 있다"고 핏츠윌슨은 전했다.

"이 아름다운 건물에 국제적인 관심이 쏟아지고 있으며, 특히 이민절차의 속도를 높이고 가족들을 이주시키길 원하는 외국 기업들이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핏츠윌슨은 전했다. 또한 핏츠윌슨은 L1 비자 청원 시 특정 요구사항들을 충족하는 경우 이민절차를 30일 이내로 빠르게 앞당겨 진행할 수도 있다는 사실을 언급했다. 전통적 이민절차에서는 최대 15년까지 대기자 명단에 올라있기도 한다. 핏츠윌슨은 "L1 비자를 취득하길 원하는 사람들은 전문 이민 컨설턴트와 상의할 것을 강력하게 권고한다"라고도 덧붙였다.

해당 부동산은 경매 전에 예약을 통해서만 볼 수 있다. 해당 건물의 사진은 당사 웹페이지(https://www.williamsauction.com)를 방문하거나 이메일 요청(customer.service@williamsauction.com)을 통해 받아볼 수 있다.

로고 - https://mma.prnewswire.com/media/94727/williams_and_williams_logo.jpg

출처: 윌리엄스 앤 윌리엄스(Williams & Williams)

US Immigration Candidates Look to Upcoming San Francisco Real Estate Auction

SAN FRANCISCO, April 17, 2019 /PRNewswire/ -- Williams & Williams, a leader in global live and interactive real estate auctions will hold a live and online auction for a historic San Francisco building Saturday, June 1st. A spokesman for the auction company said the building, 131 Franklin St. is being looked at by several foreign entities who are seeking to relocate executives to the United States.

Fontana Fitzwilson, Executive Vice President for Williams & William said the 4-level mixed-use building is located next to the world famous Chinese International American School and the exclusive French American International School. The current square footage is 9,580+/- and the building has the ability to add another four floors of residential units. "The building's location in the Hayes Valley District puts it within walking distance to the new SF Jazz Center, the world- famous Davies Symphony Hall and international tech firms that include Twitter, Dolby, Uber and WeWork. Across the street are the exclusive French American and Chinese American School," Fitzwilson said.

"We've had international interest in this beautiful building, particularly the foreign businesses that desire to greatly speed up immigration procedures and move their family," Fitzwilson said. She noted that the upon meeting certain requirements, the L1 visa petition may speed up the immigration process to as fast as 30 days. Traditional immigration processes have waiting lists up to 15 years. "We strongly advise buyers who wish to pursue the L1 visa to consult with a professional immigration consultant."

The property can be viewed by appointment prior to the auction. Photos of the building can be found at https://www.williamsauction.com or request digital files via email at customer.service@williamsauction.com.

Logo - https://mma.prnewswire.com/media/94727/williams_and_williams_logo.jpg

Source: Williams & Williams

[편집자 주] 본고는 자료 제공사에서 제공한 것으로, 연합뉴스는 내용에 대해 어떠한 편집도 하지 않았음을 밝혀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