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경북도는 올해 농촌 노는 땅에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를 지원하는 '햇살 에너지 농사' 대상 70곳을 선정했다고 17일 밝혔다.

개인은 태양광 발전시설용량 100㎾ 이하 기준 1억 6천만원까지, 단체는 500㎾ 이하 기준 8억원까지 6개월 거치, 11년 6개월 상환, 연리 1%로 융자해준다.

올해는 농가 69곳과 영농조합법인 1곳에 98억원을 지원한다.

도는 신재생에너지 확대보급을 위해 2016년부터 매년 50억원씩 에너지사업 육성기금을 조성해 사업을 해오고 있으며 올해는 지원액을 대폭 늘렸다.

농촌 유휴부지, 축사 등에 태양광을 이용해 전기를 생산·판매해 농외소득을 올리고 신재생에너지 확충에도 기여한다는 취지다.

지난해까지 3년 동안 116곳에 179억2천600만원을 융자 지원했다.

무분별한 농지 잠식을 막기 위해 논, 밭, 과수원 등 실제로 농작물 경작지로 이용하는 땅 등은 대상에서 제외한다.

전강원 경북도 동해안전략산업국장은 "주민참여형 태양광 사업 모델을 발굴해 농외소득을 창출하는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haru@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