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총리 "보건의료, 대전환기 맞아…R&D 투자·인력양성 내실화"

송고시간2019-04-17 11:0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신약·의료기기·재생의료 산업 집중적으로 육성"

바이오 코리아 개회식 축사하는 이낙연 총리
바이오 코리아 개회식 축사하는 이낙연 총리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17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바이오 코리아 개회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19.4.17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17일 "정부는 신약, 의료기기, 재생의료 산업 등을 집중적으로 육성할 계획"이라며 "연구개발(R&D) 투자와 인력양성을 더욱 내실화하고 관련 생태계를 더욱 활력 있게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바이오 코리아 2019' 개막식 축사를 통해 "보건의료가 대전환기를 맞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총리는 "21세기 들어 고령화와 디지털화가 맞물리며 보건사업은 획기적으로 성장했다"며 "보건의료의 중심이 진단과 치료에서 예방과 관리로 이동하고, 개인별 맞춤치료와 참여의학이 새로운 대세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보건의료 기술은 4차 산업혁명의 총아로 주목받게 됐다"며 "세계 각국은 그런 흐름에 빠르게 대응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 총리는 "보건산업은 경제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기여하면서 동시에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일 것"이라며 "우리는 보건산업을 더 발전시킬 충분한 역량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우리가 지향하는 '포용국가'의 목표도 보건산업의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며 "'2023년까지 국민의 평균 건강수명을 75세로 늘리고 건강보험 보장률을 70%까지 높인다'는 목표 달성과 보건산업 발전을 함께 이루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보건산업의 발전은 인류에게 축복이지만 건강의 불평등을 파생할 수도 있다"며 "정부와 보건의료계는 이 문제에도 관심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yum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