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갑자기 쓰러진 승객…심폐소생술로 살린 버스 기사

송고시간2019-04-17 11:0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심폐소생술로 승객 살린 원용덕씨
심폐소생술로 승객 살린 원용덕씨

[대전시 제공]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시내버스에서 쓰러진 승객을 버스 기사가 심폐소생술로 구했다.

17일 대전시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전 7시 53분께 중구 석교동 주민센터를 지나던 계룡버스 소속 108번 버스에서 20대 남성 승객이 갑자기 쓰러졌다.

버스 기사 원용덕(53)씨는 쓰러진 승객을 보고 즉시 버스를 멈췄다.

당시 승객은 숨을 쉬지 않는 상태였다.

[대전시 제공]

유튜브로 보기

원 씨는 주변 승객에게 119 신고를 부탁하고, 승객을 바닥에 눕힌 뒤 심폐소생술을 했다.

4분여간 심폐소생술을 하자 다행히 승객은 119구급대가 도착하기 전 숨을 쉬기 시작했다.

승객은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대전에서는 지난해에도 시내버스 운수종사자들이 7명의 귀한 생명을 구했다.

시는 매년 운수 종사자들을 상대로 심폐소생술 교육을 한다.

박용곤 시 버스정책과장은 "앞으로 운수종사자가 시내버스에서 발생한 응급상황에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교육하겠다"고 말했다.

soy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