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최지만(28·탬파베이 레이스)이 시즌 5호 2루타로 5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최지만은 1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 경기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에 3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 3타수 1안타 1볼넷 1득점을 기록했다.

최지만의 시즌 타율은 0.264에서 0.268(56타수 15안타)로 올랐다.

최지만은 1회 말 첫 타석에서는 중견수 뜬공으로 잡혔다.

그러나 0-2로 밀린 4회 말 무사 1루에서 우월 2루타를 때려 무사 2, 3루를 만들었다. 최지만의 시즌 5호 2루타다.

최지만은 지난 11일 시카고 화이트삭스전부터 5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벌였다.

얀디 디아스의 희생플라이와 아비세일 가르시아의 2점 홈런에 탬파베이는 3-2로 뒤집었고, 최지만도 득점에 성공했다.

최지만은 6회 말에는 풀카운트 끝에 볼넷을 골랐지만, 후속타가 이어지지 않아 홈에는 들어오지 못했다.

8회 말에는 투수 앞 땅볼로 물러났다.

탬파베이는 4-2로 승리, 2연승을 달렸다.

abbi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