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대규모 부양책 효과 봤나…中 경제성장률 하락세 멈춰(종합)

송고시간2019-04-17 11:1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1분기 6.4%로 전분기와 같아…예상치 6.3%보다 0.1%포인트 높아

상하이 도심 가르는 황푸강변의 빌딩숲
상하이 도심 가르는 황푸강변의 빌딩숲

[촬영 차대운]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의 경제성장 둔화 추세가 일단 멈춘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경기 둔화에 대응해 중국 정부가 작년부터 내놓은 대규모 부양책이 서서히 효과를 보고 있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17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1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은 6.4%로 잠정 집계됐다.

블룸버그 통신이 집계한 전문가들의 예상치인 6.3%보다 0.1%포인트 높은 것으로, 전분기와 같은 수준이다.

중국의 분기별 경제성장률은 작년 1분기 6.8%를 기록하고 나서 꾸준한 하향 곡선을 그려가고 있었다.

작년 중국의 경제성장률은 6.6%로 1989년 톈안먼(天安門) 민주화 시위 유혈 진압 사건의 여파로 중국 경제에 큰 충격이 가해진 1990년 3.9%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진 바 있다.

이에 중국 정부는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를 작년의 '6.5%가량'에서 '6.0∼6.5%'로 낮춘 가운데 2조1천500억 위안 규모의 인프라 투자와 2조 위안 규모의 감세로 경기 둔화에 대응하고 있다.

전례 없는 대외 위기인 미중 무역전쟁이 드리운 불확실성이 여전하지만, 인프라 투자와 감세라는 양대 카드를 앞세운 경기 부양 정책의 효과가 서서히 나타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다만 세계 주요 금융 기구들은 올해 중국의 경제성장률이 작년보다 더 낮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어 중국 정부로서는 6%대 성장률 사수를 뜻하는 '바오리우(保六)'에 비상이 걸린 상태다.

국제통화기금(IMF)과 아시아개발은행(ADB)은 올해 중국 경제성장률을 6.3%로 전망하고 있다. 세계은행(WB)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이보다 더 낮은 6.2%를 전망치로 제시한 상태다.

다만 중국이 무역 불균형 해소, 추가 시장 개방 확대 등 미국 측의 요구를 대폭 수용하는 방식으로 미중 무역 협상이 타결될 가능성이 커졌다는 관측이 대두하고 있다는 점은 중국 경제 회복 전망을 밝게 하는 요인으로 지적된다.

또한 수출,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 신규 대출 등 최근 발표된 중국의 여러 경제 지표들이 회복 기미를 보인다는 점에 주목하는 이들도 있다.

ch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