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중국 1위' 맥주 국내 상륙…'칭따오'처럼 소비자 지갑 열릴까

송고시간2019-04-17 11:3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현원코리아, 中 화윤설화 '슈퍼엑스' 브랜드 공식 출시

'슈퍼엑스' 맥주 브랜드
'슈퍼엑스' 맥주 브랜드

[현원코리아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국내 소비자에게 친숙한 '칭따오'와 '하얼빈' 맥주에 이어 제3의 중국 맥주가 우리나라에 출시됐다.

국산 맥주보다 저렴한 것으로 알려진 새로운 중국 맥주가 전 세계 맥주 브랜드들의 각축장이 된 한국에서 소비층을 파고들 수 있을지 주목된다.

주류 수입업체 현원코리아는 중국 화윤설화맥주의 '슈퍼엑스'(SuperX) 브랜드를 국내에 공식 출시한다고 17일 밝혔다. 현원코리아는 중국 화윤설화맥주의 국내 독점 판매 법인으로 지난해 4월 정식 출범했다.

김준영 현원코리아 대표는 한국코카콜라 마케팅을 거쳐 오비맥주 사장, 해태음료 사장, 놀부 사장 등을 지내며 주류·외식업계에서 잔뼈가 굵은 인물로 알려졌다.

김 대표는 "지난 1년간 슈퍼엑스 브랜드를 국내에 정식으로 소개하기 위해 철저한 준비를 했다"며 "수입 맥주 시장이 포화라는 시각도 있지만 풍미와 경쟁력으로 국내 소비자의 다양한 취향을 만족시키겠다"고 말했다.

'슈퍼엑스'는 역동적인 이미지의 포장을 앞세웠다. 중국 간체자 한자 표기를 포장에 적용해 중국 브랜드라는 점을 전면에 내세웠다. 병에 인쇄된 '용틈천애(龍闖天涯)'라는 슬로건은 '세상 끝까지 용감하게 달려간다'는 의미다.

독일 고품질 허스부르크 홉과 뮌헨 맥아를 넣었고, 송백·감귤 향을 첨가해 과일 맛을 살렸다.

신동수 현원코리아 마케팅본부장은 "국내 젊은 층이 선호하는 부드러운 풍미와 청량감을 맥주"라며 "브랜드가 일방적으로 소비자에게 메시지를 전달하는 방식에서 벗어나 소비자 참여형 마케팅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슈퍼엑스 맥주
슈퍼엑스 맥주

[현원코리아 제공]

이 제품은 중국에서는 지난해 3월 출시됐다. 그룹 갓세븐의 잭슨이 브랜드 모델로 활동한 바 있다.

국내용은 알코올 도수 3.8%로 출시된다. 전국 대형마트와 편의점 등 가정용 시장에서는 500㎖ 캔, 업소 시장에서는 330㎖·500㎖ 병으로 나온다.

설화는 중국에서의 판매량을 토대로 전 세계 시장 점유율 6.1%를 차지한다.

단일 브랜드 기준으로는 세계 판매량 1위이다. 중국 내 시장 점유율은 26%에 달해 2017년에 1천181만9천㎘를 팔아치웠다.

13억 중국 시장을 토대로 '세계 점유율 1위'를 확보했지만 우리나라를 비롯한 글로벌 시장에서는 '중국산'이라는 소비자의 심리적 장벽을 넘을 수 있느냐가 승패를 좌우할 것으로 보인다.

ts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